| 최종편집: 2018년05월21일14시49분( Monday )



[ education ]
교육NGO “잇단 죽음 전북교육청 성찰해야”

“무관심과 무능 드러나”...진상 규명, 재발 방지책 마련 촉구


문수현 기자 (2018년 02월 07일 18시42분39초)


전북지역 학교에서 올 들어 벌써 두 명이 극단적 선택에 내몰린 사태와 관련해 교육단체가 전북교육청의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교육NGO인 전북교육자치시민연대는 7일 성명을 내고 “도교육청의 반성과 성찰을 통한 원인 규명과 재발 방지책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단체는 성명에서 “익산에서 사립고 교사가 또 자살을 했고, 전주의 고등학교 여학생이 자살을 했는데, 항상 그래왔듯이 전북교육청은 이번 사건들과 관련해 납득할 만한 설명이나 자성의 소리조차 아직 없다”고 지적했다.

특히 여고생 자살과 관련해서는 “지난해 특성화고 현장실습생 사망 사건을 계기로 특성화고 취업 준비 시스템의 문제가 드러났는데, 이번에 일반고등학교에 대해서도 직업 교육에 무관심한 정책과 무능이 백일하에 드러난 것”이라고 비판했다.

단체는 또 김승환 교육감을 겨냥해 “잊을 만하면 연이어 학생과 교사 자살 사건이 터지고 있는 피폐해진 교육현장은 모르쇠로 방치하면서 교육설명회, 연수회, 사람 모이는 곳마다 찾아가 인사말이나 하고 강연을 하는 리더십은 한 치도 변하지 않고 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그러면서 “임기 말의 느슨한 행정을 떨쳐 내고 더 이상 불행한 일이 발생하지 않기 위한 교육당국의 치열한 고민과 대책 마련, 시스템의 점검과 구축을 다시 한 번 기대해본다. 고인의 명복을 비는 유일한 길은 교육 당국이 반성과 성찰을 통해 원인 규명과 재발 방지책을 명확하게 하는 것임을 명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트위터로 보내기  


꼬리에 꼬리를 무는 기사 : 익산교사투신,학생들“선생님들 방관마세요”호소
교사가 학생들에 “말로 풀면 안돼..나중에 후회” 발언도 논란


   

+ 최신뉴스

익산 성일고 국궁부, 중고 궁도대회 3연패
단체전 1위, 개인전 1,2위 석권...국궁 명문 위엄 과시


김승환 예비후보 정책공약 발표
교수 8명 정책위서 기본방향 마련...“4차 산업혁명시대 대비” 등


수지에서 강남역까지, 나는 너다
[전북교육신문칼럼 ‘시선’] 박슬기
(산부인과 전문의, 페미의학수다 ‘언니들의 병원놀이’ 기획자)


전북교육감선거 전북교육신문 4차 여론조사
서거석 > 김승환 > 황호진 > 이미영 > 이재경 > 천호성


전북맹아학교, 장애학생체전 역대 최고 성적
금 5개 등 메달 13개 따내...박소영·이석호 2관왕

 





회사소개 | 개인정보관리지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저작권 안내 | 광고안내 | 고충처리
 

제호: 전북교육신문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66 | 등록일자: 2013.11.6 | 발행인: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임기옥

편집인: 문수현 | 종별:인터넷신문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기린대로 380 (금암동)

 

전화: 070-7434-4800 | 팩스: 063-900-3789 | 메일수신: jbenkr@gmail.com | * 전북교육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