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8년08월18일03시41분( Saturday )



[ education ]

교육NGO “잇단 죽음 전북교육청 성찰해야”

“무관심과 무능 드러나”...진상 규명, 재발 방지책 마련 촉구

문수현 기자 (2018년 02월 07일 18시)


전북지역 학교에서 올 들어 벌써 두 명이 극단적 선택에 내몰린 사태와 관련해 교육단체가 전북교육청의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교육NGO인 전북교육자치시민연대는 7일 성명을 내고 “도교육청의 반성과 성찰을 통한 원인 규명과 재발 방지책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단체는 성명에서 “익산에서 사립고 교사가 또 자살을 했고, 전주의 고등학교 여학생이 자살을 했는데, 항상 그래왔듯이 전북교육청은 이번 사건들과 관련해 납득할 만한 설명이나 자성의 소리조차 아직 없다”고 지적했다.

특히 여고생 자살과 관련해서는 “지난해 특성화고 현장실습생 사망 사건을 계기로 특성화고 취업 준비 시스템의 문제가 드러났는데, 이번에 일반고등학교에 대해서도 직업 교육에 무관심한 정책과 무능이 백일하에 드러난 것”이라고 비판했다.

단체는 또 김승환 교육감을 겨냥해 “잊을 만하면 연이어 학생과 교사 자살 사건이 터지고 있는 피폐해진 교육현장은 모르쇠로 방치하면서 교육설명회, 연수회, 사람 모이는 곳마다 찾아가 인사말이나 하고 강연을 하는 리더십은 한 치도 변하지 않고 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그러면서 “임기 말의 느슨한 행정을 떨쳐 내고 더 이상 불행한 일이 발생하지 않기 위한 교육당국의 치열한 고민과 대책 마련, 시스템의 점검과 구축을 다시 한 번 기대해본다. 고인의 명복을 비는 유일한 길은 교육 당국이 반성과 성찰을 통해 원인 규명과 재발 방지책을 명확하게 하는 것임을 명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트위터로 보내기  


꼬리에 꼬리를 무는 기사 : 익산교사투신,학생들“선생님들 방관마세요”호소
교사가 학생들에 “말로 풀면 안돼..나중에 후회” 발언도 논란


   

+ 최신뉴스

가재는 게편? 전북교총과 김승환교육감 한목소리 ..
초등학교 저학년 하교시간 조정 반대 김교육감-교총 한목소리에 일부 교사들, 교사 이기주의로 비춰질까 우려감 표시


전북교육청 9월1일자 인사 발표
교육전문직 71명 등 총 276명 임용...교육국장 김국재·인성건강과장 김쌍동


우석대, 한국어 초급문법 연습장 발간
기본 문법 80개 수록...외국인학습자 위한 기본서


전북대, 이병기·최명희 문학상 공모
오는 31일까지 접수...당선자에 총 800만 원 상금


군산대 ‘청년인재 집중양성 사업’ 선정
4차 산업혁명 선도 드론SW 전문가 양성

 





회사소개 | 개인정보관리지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저작권 안내 | 광고안내 | 고충처리
 

제호: 전북교육신문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66 | 등록일자: 2013.11.6 | 발행인: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임기옥

편집인: 문수현 | 종별:인터넷신문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기린대로 380 (금암동)

 

전화: 070-7434-4800 | 팩스: 063-900-3789 | 메일수신: jbenkr@gmail.com | * 전북교육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