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년04월24일09시58분( Wednesday )



[ not ]

전북교육청 초등인사 공정성 논란

형평성 없는 인사행정에 불만폭주

임창현(2018년 02월 11일 13시33분)


김승환 교육감 인사행정이 또다시 공정성 시비가 일어나고 있다.
지난 7일 초등인사 명부가 발표되자 다음 날인 8일, 전북도교육청 홈페이지 ‘교육감에게 바란다’란에는 초등인사 기준를 따져 묻는 다수의 민원 글이 제기 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전주시 10년 장기근속자는 익산지역에 1명도 이동하지 못하고 오히려 전주시 5년 근무자가 익산시로 전출된 것은 부당하다’라는 취지의 민원이 전북교총 및 전교조 전북지부에도 민원이 제기되었다.

문제의 발단은 전북도교육청이 초등학교 인사에서 수년간 전방위적으로 인사규정을 자의적 해석해 인사차별문제가 발생한 것을 원인으로 보고 있다.

이는 전북도교육청이 전주시 장기근속자 전보에 대해 경합지를 자의적으로 해석해 선호지역과 비선호지역을 나눠 선호지역에는 근무경력을 인정하고 비선호지역에 대해서는 일반전보희망자를 우선 배치하고 전주시 장기 근속자를 나중에 배치해 문제가 발생한 것으로 드러났다.


        트위터로 보내기  

   

+ 최신뉴스

군산대 여총, 강원도 산불 이재민 돕기 모금
열흘간 학생·교직원 600명 참여...전국재해구조협회에 전달


전북교육청 시민감사관, ‘직업학교’ 간담회
‘21세기 개방형 직업교육 학교 도입’ 주제로...24일 도교육청서


전북교육청 지방공무원 임용시험 평균경쟁률 11.3대 1
213명 선발에 2408명 접수...필기시험 6월 15일 예정


군산시, 청소년상 수상자 5명 선정
봉사·문화예술 등 5개 부문...올해로 세 번째


원광대 작업치료 동아리 ‘자원봉사 우수’
전공지식 토대로 12월까지 7개 기관에서 봉사활동

 





회사소개 | 개인정보관리지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저작권 안내 | 광고안내 | 고충처리
 

제호: 전북교육신문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66 | 등록일자: 2013.11.6 | 발행인: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임기옥

편집인: 문수현 | 종별:인터넷신문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기린대로 380 (금암동)

 

전화: 070-7434-4800 | 팩스: 063-900-3789 | 메일수신: jbenkr@gmail.com | * 전북교육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