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8년12월18일23시49분( Tuesday )



[ education ]

전북 전교조 “초등인사 대참사 공개토론하자”

전북교육청 “익산시만 해결” 통보에 “원점재검토 약속 하루 만에 뒤집나”

문수현 기자 (2018년 02월 14일 17시)


전라북도 초등인사파동과 관련해 전교조 전북지부가 전북교육청에 시시비비를 가리는 공개토론을 열자고 제안했다.

전교조 전북지부는 14일 성명을 내고 “전북교육청은 초등 인사대참사에 대해 원점에서 재검토하기로 초등교사 등과 12일 약속하고서 고작 하루가 지난 13일 약속을 뒤집어 ‘이번 인사를 다시 할 계획이 없으며 민원지역인 익산만 해결하겠다’는 의견을 우리에게 통보했다”며 “2만 전북 교원을 우롱한 처사”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12일 김승환 전북교육감은 지난 7일자 초등 인사에 항의하며 교육감실을 방문한 30여명의 초등교사들에게 인사발령을 보류 조치했다고 밝힌 바 있다. 전북교육청은 이 자리에서 인사규정의 전면적인 조정을 위해 올 4월경 특별팀(TF)를 구성·운영도 합의했다.

단체는 성명에서 “(13일) 의견을 통보한 교육국장과 초등인사팀의 개인적 판단이건, 전북교육감의 판단이건 반드시 책임을 물어야 할 것이다. 전북교육청이 우리를 얼마나 우습게보았으면 작심삼일도 아닌 하루 만에 약속을 뒤집었겠는가. 약속을 손바닥 뒤집듯이 내팽개치는 전북교육청의 행태를 보고 우리는 아이들에게 뭐라 가르쳐야할지 막막하다”고 강한 어조로 비난했다.

단체는 그러면서 “교육청은 초등교사의 생각과 달리 ‘인사에 큰 문제가 없었고, 인사규정에 따라 제대로 했다’고 주장하는데 누구의 주장이 옳은지 확인하는 자리 즉, 이번 인사 대참사의 시시비비를 가리는, 시민들까지 참여하는 공개토론회를 열자”고 제안했다.
[광고]


        트위터로 보내기  


꼬리에 꼬리를 무는 기사 : 전북교육청 초등인사 공정성 논란
형평성 없는 인사행정에 불만폭주


   

+ 최신뉴스

군산대 간호학과 4학년팀, 우수포스터상
‘젠더 감수성 기반 간호교육과 실무’ 한국간호교육학회 학술대회서


전북대 165명 동계 해외봉사단 파견
네팔, 베트남, 카보디아 등 저개발국가서 봉사활동


전북교육청, 감사결과 학교실명 공개
4년간 2599건 지적, 예산·회계 분야 83%...징계 거의 없어


“맛있는 커피요? 믿음이죠!”
전주 송천동 로스터리카페 ‘짙푸른’...제대로 된 문화공간 꿈꾼다


전북교육청 ‘학교자치조례’ 토크콘서트
1월 도의회 상정 앞두고 교원 대상 설명회

 





회사소개 | 개인정보관리지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저작권 안내 | 광고안내 | 고충처리
 

제호: 전북교육신문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66 | 등록일자: 2013.11.6 | 발행인: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임기옥

편집인: 문수현 | 종별:인터넷신문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기린대로 380 (금암동)

 

전화: 070-7434-4800 | 팩스: 063-900-3789 | 메일수신: jbenkr@gmail.com | * 전북교육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