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년01월17일16시41분( Thursday )



[ education ]

전교조 전북 “전임휴직, 복직” 촉구 시위


문수현 기자 (2018년 03월 05일 22시)


새 학기가 시작됐지만 전교조 전임 휴직과 해직교사 복직 요구는 계속 거부당하고 있다. 해직교사들은 김승환 전북교육감을 향해 1인 시위에 나섰다.

전교조 전북지부는 지난달 2일 노조 전임휴직과 해직교사 복직을 촉구하는 공문을 도교육청에 보냈고, 28일에는 전교조지키기 전북도민행동(47개 단체)이 이를 촉구했지만 전북교육청은 새 학기가 시작된 3월 5일 현재까지 아무런 답변이 없다.

전교조 전북지부는 이날부터 전북교육청 앞에서 1인 시위에 나섰다. 전북교육청이 법외노조 즉각 철회에 앞장서고, 교육감은 자신에게 부여된 권한으로 노조전임을 승인하고 해직교사들을 원직 복직시키라는 요구다.

또 전북교육청이 이에 응답하지 않을 경우 집회와 농성 등으로 투쟁 수위를 높여나간다는 계획이다.

3월 5일 현재 서울, 강원, 충남, 충북, 광주, 전남, 경남 등 7개 시·도교육청은 교육부의 ‘노조 전임 불허’ 공문에도 불구하고 노조전임을 승인했다.

윤성호 전교조 전북지부장은 “법외노조라 할지라고 헌법상 노동조합의 권리는 그대로 인정되며, 노조전임 또한 보장되어야 한다는 것이 법원 판례이자 국제사회의 권고”라고 말했다.

전북에서는 다가오는 6.13지방선거에 교육감 예비후보로 나선 인사들뿐 아니라 전북교총 및 다수 시민사회단체들도 전교조 노조전임 휴직 인정과 해직교사 복직을 김승환 교육감에게 촉구하고 있다.


▲윤성호 전교조 전북지부장과 강경표 사무처장이 5일 오전 전북교육청 앞에서 비를 맞으며 1인 시위를 벌이고 있다.

[광고]


        트위터로 보내기  


꼬리에 꼬리를 무는 기사 : 전북교육청, 전교조 전임휴직 끝내 거부할까
서울 등 6개 교육청은 허가...전북시민사회 “전임 인정, 해고자 복직” 촉구


   

+ 최신뉴스

전북스마트쉼센터 강사 모집
인터넷·스마트폰 과의존 예방교육강사 16명, 가정방문상담사 10명


군산, B형간염 주산기감염 예방사업 실시
면역글로불린 투여와 예방접종 완료 시 97% 이상 예방


2월말 명퇴희망 교원 ‘전원 수용’
유치원 8명, 초등 22명, 공립 중등 81명, 사립 중등 65명 등 총176명


NGO, 도내 전체 학교운동부 전수조사 촉구
전북 교육·여성단체 “신유용씨 성폭행 피해사건 철저히 수사해야”


전주대 입학금 25% 인하
11만4000원 줄어...수업료는 5년 연속 동결

 





회사소개 | 개인정보관리지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저작권 안내 | 광고안내 | 고충처리
 

제호: 전북교육신문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66 | 등록일자: 2013.11.6 | 발행인: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임기옥

편집인: 문수현 | 종별:인터넷신문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기린대로 380 (금암동)

 

전화: 070-7434-4800 | 팩스: 063-900-3789 | 메일수신: jbenkr@gmail.com | * 전북교육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