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8년08월18일03시41분( Saturday )



[ social ]

정읍서 선뵈는 송명섭 죽력고

감홍로, 이강주와 함께 조선 3대 명주...정읍시박물관서 5월까지

유희경 기자 (2018년 03월 12일 23시)


조선 3대 명주의 하나로 꼽히는 죽력고가 정읍시립박물관에서 재조명된다.

정읍시립박물관은 무술년 봄 유물전으로 〈송명섭의 죽력고, ‘증보산림경제’‘동국세시기’〉를 마련했다. 이달 시작된 유물전은 5월까지 이어진다.

전시 기간에는 ‘송명섭의 죽력고로 술술 풀리는 무술년 봄 이야기’ 주제로 송 명인을 조명하고, 죽력고 이야기와 시음, 다채로운 문화행사도 갖는다. 특히 ‘술은 문화다’라는 철학으로 전통주 계승과 발전을 위해 헌신해오고 있는 송 명인의 삶을 들여다보는 시간을 갖는다.

죽력고는 육당 최남선이 감홍로, 이강주와 함께 꼽은 ‘조선시대 3대 명주’다. 현재 전국에서 죽력고를 빚을 줄 아는 이는 송 명인이 유일하다.

외종조부로부터 모친으로 이어지는 죽력고 제조법을 전수받은 송 명인은 주조장을 운영하면서 죽력고는 물론 전통 생막걸리 등을 생산하며 전통주의 맥을 이어오고 있다.

한편 죽력고는 한 병을 만드는 데 꼬박 석 달이 걸리며, 고라는 이름에서 볼 수 있듯이 술 속에 약재가 들어가지 않지만 약재의 맛과 향을 내고 있어 명주의 이름을 더해준다.

 

조선 영조 때 유중림의‘증보산림경제’에서는 “죽력고는 대나무의 명산지인 전라도에서 만든 것이 유명하며 청죽을 쪼개어 불에 구어 나오는 진액과 꿀을 소주병에 넣어 중탕하여 생강을 넣는다”고 전한다.

또 조선 순조 때 홍석모의 ‘동국세시기’에서도 ‘죽력고’와 관련 ‘호서죽력고(湖西竹瀝膏)’로 언급하고 있다. 특히 1827년 서유구가 쓴 ‘임원십육지’에는 “죽력고는 주로 대나무가 많은 전라도 지방에서 빚은 고급 소주로, 중풍으로 신체가 마비될 때 약으로 썼다”고도 전하고 있다.

정읍시 태인에서 태인합동주조장을 운영하고 있는 송명섭씨는 전북도문화재(제6-3호, 전통술담그기)이자 죽력고로 2012년 농림축산식품부(당시 농림수산식품부)로부터 대한민국식품명인(제48호)에 지정됐다.



        트위터로 보내기  

   

+ 최신뉴스

가재는 게편? 전북교총과 김승환교육감 한목소리 ..
초등학교 저학년 하교시간 조정 반대 김교육감-교총 한목소리에 일부 교사들, 교사 이기주의로 비춰질까 우려감 표시


전북교육청 9월1일자 인사 발표
교육전문직 71명 등 총 276명 임용...교육국장 김국재·인성건강과장 김쌍동


우석대, 한국어 초급문법 연습장 발간
기본 문법 80개 수록...외국인학습자 위한 기본서


전북대, 이병기·최명희 문학상 공모
오는 31일까지 접수...당선자에 총 800만 원 상금


군산대 ‘청년인재 집중양성 사업’ 선정
4차 산업혁명 선도 드론SW 전문가 양성

 





회사소개 | 개인정보관리지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저작권 안내 | 광고안내 | 고충처리
 

제호: 전북교육신문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66 | 등록일자: 2013.11.6 | 발행인: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임기옥

편집인: 문수현 | 종별:인터넷신문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기린대로 380 (금암동)

 

전화: 070-7434-4800 | 팩스: 063-900-3789 | 메일수신: jbenkr@gmail.com | * 전북교육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