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8년10월16일00시53분( Tuesday )



[ culture / 전주 ]

전주, 영화영상산업 맞춤형 일자리 창출 나서


임솔빈 기자 (2018년 03월 14일 23시)


전주시가 대한민국 영화영상산업을 이끌어갈 전문인력을 양성하고, 양질의 일자리도 창출키로 했다. 전주시는 올해로 19년째 매년 영화 표현의 자유를 지켜온 전주국제영화제를 개최하고, 영화제를 통해 다큐멘터리 영화 ‘노무현입니다’의 제작을 지원하는 대한민국 영화산업 중심지로 주목을 받아왔다.

전주시는 고용노동부에서 주관하는 ‘2018년 지역산업맞춤형 일자리 창출 지원사업’에 영화영상산업 관련 전문인력을 양성하는 ‘전주 영화영상 맞춤형 일자리 사업’과 △케이터링 전문인력사업 △직능단체기업 찾아가는 채용연계 프로젝트 △전주산업단지 소재기업 기숙사 입차료 지원사업 등을 포함한 총 4개 사업이 선정됐다고 14일 밝혔다. 이 사업은 지역·산업수요에 맞는 인력양성 교육을 통해 취업을 촉진하고 주력산업에 대응한 고용지원을 실시하는 등 지역의 특색에 맞는 일자리 창출을 위해 추진되는 사업이다.

이에 따라, 시는 올해 총 3억원의 국비를 지원받아 영화영상산업과 식품 등 지역산업 맞춤형 인력양성 교육을 실시하고, 양성된 인력이 우수업체에 취업할 수 있도록 채용연계도 추진하게 된다. 또, 일하기 좋은 일터를 만드는 사업들도 전개된다.

먼저, 시와 전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원장 서문산성)은 전주 영화영상 맞춤형 일자리 사업을 통해 디지털 영상기술 분야의 후반제작 사업현장에 요구되는 맞춤형 인력양성에 나설 예정이다.

교육훈련 목표인원은 총 15명으로, 시는 수료한 인원의 70% 이상을 관련 기업에 취업 연계하는 것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시는 관련 전문인력을 채용할 의사를 밝힌 영화영상 및 콘텐츠 분야 8개 기업과 약정도 체결했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전주는 세계적인 영화비평매체인 ‘무비메이커’가 세계에서 가장 멋진 영화제 중 하나로 손꼽은 전주국제영화제가 매년 열리는 대한민국 영화의 중심지다. 또한, 전주한옥마을에는 연간 1100만명의 관광객이 찾고 있다”라며 “중소기업 기 살리기와 인력양성교육, 다양한 채용연계 프로그램으로 우수한 인재가 지역에 남아 일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고, 영화영상산업과 관광, 한지·한식·한옥 등 전주의 찬란한 문화가 산업과 일자리로 연결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트위터로 보내기  

   

+ 최신뉴스

전북도립여성중고 신입생 모집
중·고교 과정 60명...내년 2월 8일까지


전북교육청, 2016년 지정 혁신학교 종합평가
27개교 재지정 평가착수...11월초 재지정 여부 결정


우석대, 청년채용 오디션 캠프 성료
지난주 남원 스트위호텔서...특성화고교생·대학생 참여


전북도, 암염소 도태 장려금 긴급지원
염소 사육·수입 늘어나 가격안정 도모...3928마리 대상


지연된 정의는 정의가 아니다
[정은애의 ‘퀴어 이야기’(5)] 성소수자부모모임

 





회사소개 | 개인정보관리지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저작권 안내 | 광고안내 | 고충처리
 

제호: 전북교육신문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66 | 등록일자: 2013.11.6 | 발행인: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임기옥

편집인: 문수현 | 종별:인터넷신문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기린대로 380 (금암동)

 

전화: 070-7434-4800 | 팩스: 063-900-3789 | 메일수신: jbenkr@gmail.com | * 전북교육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