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8년10월16일00시53분( Tuesday )



[ social ]

‘U=U’ 등식이 말해주는 것

“HIV감염은 만성관리질환 범주”...‘언니들의 병원놀이’ 의학토크

문수현 기자 (2018년 03월 27일 23시)


전북지역 페미니즘 활동가들이 준비한 ‘페미니즘 의학 수다: 언니들의 병원놀이’가 지난 24일 오후 전주한옥마을 예술공간 planC에서 ‘HIV/AIDS’를 주제로 열렸다.

‘언니들의 병원놀이’ 기획자 박슬기씨와 모카(활동명)씨가 HIV와 AIDS에 대한 ‘팩트체크’(사실 확인)를 하는 동안 30여명의 참석자들은 경청했고, 따뜻한 지지와 응원의 분위기 속에서 진지한 토론이 이어졌다.

산부인과 의사이기도 한 박슬기씨는 “감염인(PL, people living with HIV)과 AIDS 환자는 다르다. 꾸준한 하루 한 번 약 복용으로 감염인은 비감염인과 똑같은 일상과 수명을 누릴 수 있으며, HIV 감염은 단지 만성관리질환의 범주다”라고 설명했다.

 

그녀는 그 근거로 ‘U=U’라는 공식을 소개했다. Undetectable=Untransmittable, 곧 바이러스가 검출되지 않으면 전염되지 않는다는 것인데, HIV 감염은 치료(하루 한 알 약 복용)하면 바이러스를 ‘0’까지 떨어뜨려 비감염인과 감염인의 차이는 사실상 없다는 얘기다.

결국 에이즈를 확산시키는 주범은 동성애가 아니라 정보 부족에서 비롯된 ‘혐오와 편견’이라는 지적이다. 또 이런 의학적 진실은 “감염인들의 헌신적인 운동이 만들어낸 성과”라는 평가도 나왔다.

이날 토크콘서트에선 산부인과 의사이기도 한 박슬기씨의 제안으로 참가자들이 몇 차례 “노콘노섹”(HIV감염 예방책으로서 “콘돔 없인 섹스도 없다”는 구호)을 함께 외쳐 잔잔한 웃음이 빚어지기도 했다.

한편, 4월 7일로 예정된 제1회 전주퀴어문화축제를 겨냥해 전주시기독교연합회가 대규모 집회와 행진을 1일 열기로 해 긴장이 높아지고 있다.

 
‘HIV/AIDS’ 주제 페미의학콘서트가 열린 전주 한옥마을 plan C



        트위터로 보내기  


꼬리에 꼬리를 무는 기사 : 24일 전주에서 미투 ‘필리버스터’
성폭력 피해 직·간접 증언...시민들 큰 관심


   

+ 최신뉴스

전북도립여성중고 신입생 모집
중·고교 과정 60명...내년 2월 8일까지


전북교육청, 2016년 지정 혁신학교 종합평가
27개교 재지정 평가착수...11월초 재지정 여부 결정


우석대, 청년채용 오디션 캠프 성료
지난주 남원 스트위호텔서...특성화고교생·대학생 참여


전북도, 암염소 도태 장려금 긴급지원
염소 사육·수입 늘어나 가격안정 도모...3928마리 대상


지연된 정의는 정의가 아니다
[정은애의 ‘퀴어 이야기’(5)] 성소수자부모모임

 





회사소개 | 개인정보관리지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저작권 안내 | 광고안내 | 고충처리
 

제호: 전북교육신문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66 | 등록일자: 2013.11.6 | 발행인: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임기옥

편집인: 문수현 | 종별:인터넷신문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기린대로 380 (금암동)

 

전화: 070-7434-4800 | 팩스: 063-900-3789 | 메일수신: jbenkr@gmail.com | * 전북교육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