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8년09월21일16시16분( Friday )



[ social ]

전북사회단체들 “한미군사훈련 중단” 촉구

“과감히 중단하고 비핵화·평화협정 나서야”

문수현 기자 (2018년 04월 02일 22시)


전북 사회단체들이 키리졸브·독수리 한미연합군사연습이 남북·북미 합의 정신에 역행한다며 중단을 촉구했다.

군산평화와통일을여는사람들을 비롯해 전북 32개 시민·사회단체는 2일 오전 전북도청 현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한미연합군사연습은 규모와 기간은 축소되었다지만 상륙훈련이 실시되고 선제타격 전력들이 동원되는 것처럼 여전히 대북 선제공격적 작전개념이 반영되고 있다”며 이같이 요구했다.

단체들은 “북한은 이미 핵미사일 실험 중단 의사를 밝혔다. 따라서 한미연합군사연습을 과감히 중단하거나 최소한 대북 공세적 성격을 제거하는 것이야말로 북한의 핵과 미사일 실험 중단을 지속시키고 남북/북미 대화를 성공으로 이끄는 길이다”라며 “한미당국은 한미연합 상륙훈련을 비롯한 대북 공세적인 훈련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단체들은 또 “한미연합 군사연습은 대화 흐름에 찬물을 끼얹으며 한반도의 긴장을 빌미로 군사대국화를 노리는 일본 아베정부에게 더없이 좋을 명분과 기회를 주게 된다. 지난 2년 동안 미일 연합 군사연습은 3배가량 늘어났으며, 이중에서도 동해 등에서 대북 경계를 맡은 해상자위대가 참가하는 훈련이 29건에 달한다”고 지적했다.

단체들은 그러면서 “한미연합 군사연습을 과감히 중단하고 한반도비핵화와 평화협정 체결의 길로 적극 나설 것을 한미당국에게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트위터로 보내기  


꼬리에 꼬리를 무는 기사 : 한반도 평화를 향한 비전을 제시해야
[전북교육신문칼럼 ‘시선’] 이준혁(사회진보연대 반전팀)


   

+ 최신뉴스

황인홍 무주군수, 농어촌군수협 부회장 선출
2012년 73개 지자체로 출범...“농어촌 주민 삶 위해 노력”


정읍, 태산선비문화권 주제전
전라권 중견작가 12명 참여...시립미술관서 10월14일까지


군산대, 대학 기술지주회사 설립 인가받아
대학 단독으론 전북 최초...20개 자회사 설립 목표


전북교육청 ‘인적자원개발 우수기관’ 선정
교육부·인사혁신처 인증...인증로고 3년간 사용


전북교육청 5급 승진 ‘역량평가 80%’
명부는 20%만 반영...대상자 62명 중 18명 선발예정

 





회사소개 | 개인정보관리지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저작권 안내 | 광고안내 | 고충처리
 

제호: 전북교육신문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66 | 등록일자: 2013.11.6 | 발행인: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임기옥

편집인: 문수현 | 종별:인터넷신문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기린대로 380 (금암동)

 

전화: 070-7434-4800 | 팩스: 063-900-3789 | 메일수신: jbenkr@gmail.com | * 전북교육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