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대, 공간활용 뛰어나다
교육부 평가서 지역중심국립대 그룹 1위



전북교총(회장 이상덕)은 16일 세월호 참사 4주기 논평을 통해 “전북교육청이 전국에서 유일하게 학생안전지킴이 사업 예산을 없애고 운영하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전북교총은 “무엇보다 학생안전을 우선 챙겨야 할 전북교육청이 안전에 대한 책무를 외면하고 세월호 참사에 대한 정치적인 홍보만 계속하고 있다”면서 “이제부터라도 학생안전지킴이에 대한 근본적인 대책 수립을 강력하게 요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단체는 한편 “세월호 진상규명을 외치며 시국선언한 교사들이 지금까지도 탄압받고 있다. 고소를 취하하고 교사에 대한 징계를 중단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한 “교사들의 기본적 의사 표현조차도 인정하지 않는 것은 잘못이다. 교사의 정치참여 보장은 물론 표현의 자유까지 인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 문수현 기자    2018년 04월 16일 16시22분   )













   

PAGETOP



Internet Nokdu Paper
Since 1997
  전화: 063-212-9202 | 팩스: 063-900-3789 | * 인터넷 녹두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의 기관지 입니다.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하는 전북교육신문의 재편집한 기사를 포함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