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8년08월21일00시46분( Tuesday )



[ education ]

전북교총 “학생지킴이 전북에만 없어”

도교육청에 대책 수립 요구...세월호 시국선언 교사 고소취하도 촉구

문수현 기자 (2018년 04월 16일 16시)


전북교총(회장 이상덕)은 16일 세월호 참사 4주기 논평을 통해 “전북교육청이 전국에서 유일하게 학생안전지킴이 사업 예산을 없애고 운영하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전북교총은 “무엇보다 학생안전을 우선 챙겨야 할 전북교육청이 안전에 대한 책무를 외면하고 세월호 참사에 대한 정치적인 홍보만 계속하고 있다”면서 “이제부터라도 학생안전지킴이에 대한 근본적인 대책 수립을 강력하게 요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단체는 한편 “세월호 진상규명을 외치며 시국선언한 교사들이 지금까지도 탄압받고 있다. 고소를 취하하고 교사에 대한 징계를 중단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한 “교사들의 기본적 의사 표현조차도 인정하지 않는 것은 잘못이다. 교사의 정치참여 보장은 물론 표현의 자유까지 인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트위터로 보내기  


꼬리에 꼬리를 무는 기사 : 전북교총-사학법인연합회 정책간담회


   

+ 최신뉴스

도내 교육단체들도 교육부 대입개편안 비판 ..
전북교총, 교육부는 "결정장애" - 개혁은 점진적으로...
전북교육공동연구원, 교육부의 개혁후퇴 강력비판...


정시확대 대입개혁안 곳곳서 비판
“입시경쟁 수렁 더 깊어져”...장관 퇴진 요구도


익산, 교육 100인 원탁회의 참가자 모집
지난해엔 ‘초등 수영수업 확대’ 등 15개 사업 반영


김제시 “세계조롱박축제 가보니...”
규모 작지만 조롱박터널 2.4km나...배울 점 많아


정읍보건소, 공원·등산로에 해충기피제 비치
내장산단풍생태공원 등 6곳에 분사기 설치...“예방수칙 준수가 중요”

 





회사소개 | 개인정보관리지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저작권 안내 | 광고안내 | 고충처리
 

제호: 전북교육신문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66 | 등록일자: 2013.11.6 | 발행인: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임기옥

편집인: 문수현 | 종별:인터넷신문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기린대로 380 (금암동)

 

전화: 070-7434-4800 | 팩스: 063-900-3789 | 메일수신: jbenkr@gmail.com | * 전북교육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