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8년10월16일00시53분( Tuesday )



[ social ]

교육공무직노조 “막연한 진보교육감으론 부족”

노동존중 평등학교 위한 정책요구안 제시

문수현 기자 (2018년 05월 01일 21시)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전국교육공무직본부 전북지부가 “노동 존중이 곧 교육”이라며, 이번 6.13교육감 선거에 맞춰 ‘비정규직 차별 없는 학교를 위한 정책요구안’을 제시했다.

노조는 “이젠 막연한 진보교육감만으론 부족한 시대”라며 “‘노동존중 진보교육감’이 진정한 진보이며 ‘차별 없는 평등학교’가 희망의 근거”라고 주장했다.

노조는 먼저 “학교비정규직에 대한 정규직 전환 정책은 사실상 실패했다. 전환률은 10%대에 불과해 기만적인 전환배제 정책으로 변질됐다”고 지적하면서 “이제라도 ‘제대로 된 정규직화’를 추진해야 한다”고 했다.

또한 “학생들은 물론 교직원들에게도 노동인권교육을 제도화해야 한다. 이를 위해 노동인권교육 조례 재·개정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노조는 이어 “교육공무직도 교육주체라는 현실을 조례 등 제도로써 확립해야 한다. 교직원회의 등에 노조 및 비정규직의 참여를 보장하고, 교육청은 교육공무직 전담부서의 위상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위계를 이용해 학생들과 교직원에 대한 성희롱 성폭력이 자행된다”며 “신고센터를 운영해 신속하게 대응하고 인권센타 설치와 성평등교육 확대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덧붙여 “위계에 따른 부당한 업무분장을 개선하고 “아줌마!” “실무원!” 등 얕잡아 부르는 직종명칭이나 호칭부터 교육주체답게 바로잡아주어야 한다”고 밝혔다.



        트위터로 보내기  

   

+ 최신뉴스

전북도립여성중고 신입생 모집
중·고교 과정 60명...내년 2월 8일까지


전북교육청, 2016년 지정 혁신학교 종합평가
27개교 재지정 평가착수...11월초 재지정 여부 결정


우석대, 청년채용 오디션 캠프 성료
지난주 남원 스트위호텔서...특성화고교생·대학생 참여


전북도, 암염소 도태 장려금 긴급지원
염소 사육·수입 늘어나 가격안정 도모...3928마리 대상


지연된 정의는 정의가 아니다
[정은애의 ‘퀴어 이야기’(5)] 성소수자부모모임

 





회사소개 | 개인정보관리지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저작권 안내 | 광고안내 | 고충처리
 

제호: 전북교육신문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66 | 등록일자: 2013.11.6 | 발행인: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임기옥

편집인: 문수현 | 종별:인터넷신문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기린대로 380 (금암동)

 

전화: 070-7434-4800 | 팩스: 063-900-3789 | 메일수신: jbenkr@gmail.com | * 전북교육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