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8년05월22일08시18분( Tuesday )



[ education ]
전주대 한국고전학연구소 ‘HK+지원사업’ 선정

‘유교문화의 탈영토화, 공존의 인간학과 미래 공동체’ 주제로 연구


유희경 기자 (2018년 05월 14일 06시23분07초)


전주대 한국고전학연구소가 한국연구재단이 주관하는 2018년도 인문한국플러스(HK+) 지원사업에 선정됐다.

HK+사업은 대학 내 인문학 연구소를 지원하여 인문학 연구 인프라를 구축하고 세계적 수준의 인문학 연구 성과를 창출하기 위한 사업이다.

전주대 한국고전학연구소는 앞으로 7년 동안 매년 약 11억 8천여만 원, 총 84억 원을 지원받아 인문학 관점으로 ‘미래 공동체의 대안’에 대한 연구와 인문화 대중화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유교문화의 탈영토화, 공존의 인간학과 미래 공동체’라는 주제로 진행되는 연구는 유교문화의 재사유를 통해서 가족해체, 인구절벽, 4차 산업화 등의 급격한 사회 변동에 대응하기 위한 미래 공동체의 대안을 제시한다. 특히, 탈유교 사회에도 여전히 남아있는 유교문화를 비판적이고 대안적인 시각으로 성찰하고자 한다.

‘인문학 대중화’는 인문과학종합연구소(소장 이용욱)에서 신설된 ‘온다라 인문학센터’를 거점으로 이루어진다. 지역의 인문 자산을 활용하여 지역 밀착형 강좌와 교육프로그램, 중·고등학생을 위한 인문학 강좌, 소외계층을 위한 인문학 강연 등을 운영 예정이다.

한국고전학연구소 변주승 소장은 “HK+사업을 통해 인문정신의 창조적 계승과 한국학의 선진 연구소로서 위상을 더욱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며 “국내외 학술기관과의 교류 확대, 지자체와 연계 네트워크의 강화를 통해 지역 인재양성과 인문학 역량을 키울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전주대 한국고전학연구소는 여러 국책 연구사업을 수행한 경험과 노하우를 가지고 있다. 한국연구재단, 한국학중앙연구원 한국학진흥사업, 한국고전번역원 등의 문집번역, 유학자 자료수집 및 DB를 구축한 바 있다.






        트위터로 보내기  


꼬리에 꼬리를 무는 기사 : 전주대, 고문헌 속 농사지식 ‘현대적 활용’ 돕는다
한국고전학연구소, 농산업 지역마케팅 활성화 방안 연구


   

+ 최신뉴스

이미영 “부처님 오신 날, 남북평화 기원”
“전북교육 살리는 희망 메시지 선포되길”


이재경 “저소득 다문화·한부모가족 의료서비스 강화”
중증질환 발견 시 “차등적으로 의료비 추가 지원”


황호진 “학생들 행복감 되찾도록 노력하겠다”
전북학생 행복감 전국 꼴찌 수준...“삶의 만족도 높여야”


서거석 “학생이 만족하는 교육환경 만들 것”
전북청소년 ‘학교생활, 교과과정, 진로교육 만족도’ 전국 최하위 수준


익산 성일고 국궁부, 중고 궁도대회 3연패
단체전 1위, 개인전 1,2위 석권...국궁 명문 위엄 과시

 





회사소개 | 개인정보관리지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저작권 안내 | 광고안내 | 고충처리
 

제호: 전북교육신문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66 | 등록일자: 2013.11.6 | 발행인: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임기옥

편집인: 문수현 | 종별:인터넷신문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기린대로 380 (금암동)

 

전화: 070-7434-4800 | 팩스: 063-900-3789 | 메일수신: jbenkr@gmail.com | * 전북교육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