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8년12월14일19시11분( Friday )



[ social / 김제 ]

김제보건소, 양귀비·대마 특별단속

5월 28일~6월 8일...발견하면 뽑아버리거나 신고해야

유희경 기자 (2018년 05월 14일 06시)


김제시보건소는 전주지방검찰청과 함께 양귀비 개화기 및 대마 수확기를 맞아 밀경작, 밀매, 사용 사범을 집중단속 원천 차단 및 마약류범죄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특별단속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단속은 양귀비, 대마 파종 밀경작 및 아편밀조, 밀매 사용 행위로 5. 28 ~ 6. 8까지이며, 집 주변 및 농가 비닐하우스, 텃밭, 정원등에 양귀비·대마를 파종하거나 은폐된 장소에서 자라는 곳을 집중 단속할 예정이다.

단속대상의 양귀비는 줄기 그리고 잎이 매끄럽고 열매가 둥글고 크다는 특징이 있으며 반대로 관상용은 잎이 좁고 깃털 모양이며 열매가 작고 도토리 모양이라는 특징이 있다.

양귀비는 중독현상을 일으켜 생명의 위험을 초래할 수 있고, 대마의 흡연은 뇌신경마비로 정신분열증을 일으키는 등 그 폐해가 매우 크다.

김제시보건소에서는 사회적으로 물의를 일으키는 양귀비와 대마 파종행위를 지속적으로 단속·예방하고 마약류의 해독성에 관한 주민들의 인식을 개선하는 등 홍보에 적극 나서고 있다. 또한 발견할 경우 즉각 뽑아 버리거나 경찰서에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광고]


        트위터로 보내기  

   

+ 최신뉴스

원광대 보석공예과 이원기 ‘대상’
국제공모전 실물 부문...렌더링 부문선 변우영 은상, 김남주 동상


임순여객 ‘서비스·경영 최고 농어촌버스’
친환경 추진, 서비스개선 노력...국토부 평가 ‘최우수상’ 쾌거


검찰, 허위사실 공표 혐의 김승환교육감 기소
선거토론회서 “인사만족도 90% 왔다갔다” 허위 발언...실제론 60%대


순창 발효미생물진흥원, 종균보급기관 지정
농축산식품부 지원으로 토착발효 미생물 종균화 본격화


“전북도, 누리과정 차액보육료 전액지원해야”
8개 광역시·도 전액 지원, 전북은 고작 1만5천원...만간어린이집 부모 부담 커

 





회사소개 | 개인정보관리지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저작권 안내 | 광고안내 | 고충처리
 

제호: 전북교육신문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66 | 등록일자: 2013.11.6 | 발행인: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임기옥

편집인: 문수현 | 종별:인터넷신문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기린대로 380 (금암동)

 

전화: 070-7434-4800 | 팩스: 063-900-3789 | 메일수신: jbenkr@gmail.com | * 전북교육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