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8년12월14일19시11분( Friday )



[ education ]

전북 교사들, 교권조례 제정 촉구

교육감 후보들에 ‘교권보장’ 10개 요구안 전달

문수현 기자 (2018년 05월 15일 23시)


‘교사인권’을 제창하는 전북지역 교사들이 교권조례 제정을 추진하고 나섰다.

‘전북 교사인권 보장을 위한 행동’ 교사들은 15일 전북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교권조례 제정을 교육감 후보들과 도의원 후보들에게 촉구했다.

이들 교사들은 “교권조례는 교사의 인권을 실질적으로 보호할 수 있어야 한다”며 “조례에는 △등교거부로 인한 아동학대 방지를 위한 위(Wee)센터 교육 의무화 △생활규정에 명시된 훈계, 훈육 조치 △학교규칙과 생활규정에 대한 의무교육시간 배당 및 서면 확인 등의 내용이 포함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 “교사의 기본권을 보장할 수 있도록 실질적인 시스템과 제도를 정비하라”고 촉구했다. 이와 관련해 교사들이 제시한 요구안은 △학교폭력과 관련해 학교에는 전담기구만 두고 학폭위는 교육지원청에서 운영 △학생의 신변 외 학부모와의 상담은 근무시간 내 학교전화로만 실시 △교권침해 상황 시 침해대상으로부터 격리하고 병가 시 대체강사 마련 △교권침해 관련 조사를 분기별로 실시하고 관리자의 교권침해를 관리자 평가에 반영 △1학교 1자문 변호사 배치 및 법적 분쟁 시 교원배상책임보험(광주교육청 실시) 등이다.

교사들은 이밖에 학교 구성원 모두의 인권이 상생하는 학교문화 정착을 위해 학생인권센터를 학교인권센터로 확대하고 학교 무기계약직의 처우를 개선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교사들은 이런 요구를 이날 7명의 전북교육감 예비후보들에게 전달했으며 오는 20일까지 답변해줄 것을 요구했다고 밝혔다.

앞서 교사들은 지난 3월 9일 ‘교사인권_withyou’라는 이름의 온라인 소통공간을 마련한 데 이어 4월 6일에는 ‘인권존중 학교를 위한 공감토론회’를 통해 현장교사들의 요구들을 수렴해 정리해왔다.

한편 교사들은 “교권조례와 교사인권 보장을 위한 서명에 지난 2일부터 11일까지 열흘 간 현장 교사를 중심으로 4600여명이 참여했다”고 밝혔다.

한편 대법원은 지난 2014년과 2016년 서울·전북교육청의 교권보호 조례에 무효 판결을 내린 바 있다.

[광고]


        트위터로 보내기  


꼬리에 꼬리를 무는 기사 : 전북지역 교사들 ‘교사인권’ 표방
‘교권 법·제도적 보장’ 추진...교육감 후보들에 요구안 전달 계획


   

+ 최신뉴스

원광대 보석공예과 이원기 ‘대상’
국제공모전 실물 부문...렌더링 부문선 변우영 은상, 김남주 동상


임순여객 ‘서비스·경영 최고 농어촌버스’
친환경 추진, 서비스개선 노력...국토부 평가 ‘최우수상’ 쾌거


검찰, 허위사실 공표 혐의 김승환교육감 기소
선거토론회서 “인사만족도 90% 왔다갔다” 허위 발언...실제론 60%대


순창 발효미생물진흥원, 종균보급기관 지정
농축산식품부 지원으로 토착발효 미생물 종균화 본격화


“전북도, 누리과정 차액보육료 전액지원해야”
8개 광역시·도 전액 지원, 전북은 고작 1만5천원...만간어린이집 부모 부담 커

 





회사소개 | 개인정보관리지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저작권 안내 | 광고안내 | 고충처리
 

제호: 전북교육신문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66 | 등록일자: 2013.11.6 | 발행인: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임기옥

편집인: 문수현 | 종별:인터넷신문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기린대로 380 (금암동)

 

전화: 070-7434-4800 | 팩스: 063-900-3789 | 메일수신: jbenkr@gmail.com | * 전북교육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