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8년05월22일08시18분( Tuesday )



[ 2018 ]
이미영 “교사·학생 행복한 학교에 집중”




윤지성 기자 (2018년 05월 16일 19시27분12초)


이미영 전북교육감 예비후보는 “교사와 학생이 행복한 학교를 만드는 데 교육행정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이 예비후보는 “지난 5년 동안 전북에서 발생한 교권침해 건수가 570여건이 넘는다는 것은 그동안 별다른 보호막 없이 교권이 침해받았다는 사실을 입증한다”고 주장했다.

또 “전북 아동의 삶의 질 지수와 기초학력이 전국 최하위 수준이라는 사실도 전북의 학생들이 행복한 학교생활을 하지 못하고 있다는 것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사례다”라고 비판했다.

그는 “이 같은 실정을 외면한 채 지난 8년간 전북교육의 책임을 맡았던 김승환 교육감 예비후보가 ‘전북 교사의 자존감이 높아졌으며 아이들은 잘 자랐다’고 자화자찬한 것은 궁색한 변명일 뿐이며 교사들을 더욱 힘들게 한 발언이었다”고 강력히 비판했다.

이 예비후보는 특히 “교권침해 사건이 발생했을 때 해당교사가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교권보호를 위한 법적 시스템과 제도적 장치를 마련하고, 정상적인 교육활동 중에 발생하는 모든 사안에 대해서는 교육감이 끝까지 책임지는 무한책임 교육감이 되겠다”고 말했다.

이 예비후보는 한편 “지난 8년간 전북교육에서 가장 심각했던 적폐는 도민과 소통하지 않는 교육감의 불통과 아집, 독선적인 교육행정과 파행적인 인사행정이었다”면서 “문재인 정부가 시작한 적폐청산과 교육개혁, 교육자치 확립을 위해 모든 역량을 동원하겠다”고 밝혔다.



        트위터로 보내기  

   

+ 최신뉴스

이미영 “부처님 오신 날, 남북평화 기원”
“전북교육 살리는 희망 메시지 선포되길”


이재경 “저소득 다문화·한부모가족 의료서비스 강화”
중증질환 발견 시 “차등적으로 의료비 추가 지원”


황호진 “학생들 행복감 되찾도록 노력하겠다”
전북학생 행복감 전국 꼴찌 수준...“삶의 만족도 높여야”


서거석 “학생이 만족하는 교육환경 만들 것”
전북청소년 ‘학교생활, 교과과정, 진로교육 만족도’ 전국 최하위 수준


익산 성일고 국궁부, 중고 궁도대회 3연패
단체전 1위, 개인전 1,2위 석권...국궁 명문 위엄 과시

 





회사소개 | 개인정보관리지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저작권 안내 | 광고안내 | 고충처리
 

제호: 전북교육신문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66 | 등록일자: 2013.11.6 | 발행인: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임기옥

편집인: 문수현 | 종별:인터넷신문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기린대로 380 (금암동)

 

전화: 070-7434-4800 | 팩스: 063-900-3789 | 메일수신: jbenkr@gmail.com | * 전북교육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