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대, 공간활용 뛰어나다
교육부 평가서 지역중심국립대 그룹 1위



전북대학교가 오는 6월 자연사박물관을 연다.

개교 초창기에 도서관으로 사용됐던 공간을 리모델링한 상설 전시실엔 각종 동·식물 표본이 주제별로 채워져 있고, 초·중·고교생들의 체험 교육을 위한 교육실도 조성됐다.

상설전시실은 전라북도의 독특한 자연 자원과 교내 연구 분야에 초점을 맞추어 암석, 식물, 동물 등의 주제로 구성돼 있다.

분류체계에 따른 나열식 전시를 지양하고 전북지역과 대학 주변의 자연 자원을 중심으로 생태적 특성을 강조한 디오라마 및 실물표본 등을 통해 차별화된 전시를 선보인다.

특히 전주동물원의 협조로 입구에 전북대 상징동물인 표범의 실물 박제를 볼 수 있다. 전북대 자연사박물관은 조만간 전주동물원과의 공식 협약을 통해 자연사 관련 콘텐츠에 대한 교류를 강화할 예정이다.

또한 전북대 수의과대학 내 전북야생동물구조관리센터의 도움으로 전주천에 서식하는 천연기념물 수달과 항라머리검독수리, 매, 담비 등 주변에서 쉽게 볼 수 없는 멸종위기종의 박제도 전시된다.

박진호 전북대 자연사박물관장은 “우리대학의 역사가 살아 숨 쉬는 곳에 자연사 박물관이 지역민들과 자연의 다양성을 나누고 호흡할 수 있게 돼 기쁘다”며 “상설전시뿐 아니라 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각종 교육의 기능까지 강화해 체험과 교육이 함께 이뤄질 수 있는 소중한 공간으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전북대 자연사박물관 입구에 전시돼 있는 표범 박제

( 유희경 기자    2018년 05월 23일 22시34분   )













   

PAGETOP



Internet Nokdu Paper
Since 1997
  전화: 063-212-9202 | 팩스: 063-900-3789 | * 인터넷 녹두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의 기관지 입니다.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하는 전북교육신문의 재편집한 기사를 포함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