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대 학생들, 설화 기초로 소설 출판
국문과 빈주희 등 『잠들지 않는 이야기』 펴내



전북지역에 전승되는 설화의 흔적들을 직접 찾아 나서고 오랜 논의와 연구를 통해 책을 펴낸 학생들이 있어 화제다.

전북대 국어국문학과 빈주희(3년), 김유진(4년), 김소영(4년), 최연아(4년), 이재훈(3년) 학생 등으로 이루어진 ‘지화자’팀은 전북지역에 전승되는 설화 속 인물을 정하고, 원 인물의 성격과 의미를 재현해 새로운 창작소설을 써냈다. 그렇게 출간된 책이 『잠들지 않는 이야기』(전북대 출판문화원·1만2천원)다.

학생들은 전북의 역사와 문화를 상징하는 존재로 실존인물인 정여립과 설화적 인물인 정평구, 설화소설적 인물인 박색춘향, 신화전설적 인물인 우투리와 개양할미를 선정했고 저술에 나섰다.

책은 2부로 나뉘었다. 1부에서는 기존 연구의 성과와 논점을 살핌으로써 설화에 담긴 의미와 민중의식, 역사 등 설화의 흔적들이 소개돼 있다.

이어 2부에는 1부 내용을 바탕으로 설화 속에 담긴 다층적 의미와 상징 등을 형상화해 새로운 창작으로 탄생시켰다. 작가노트에는 저자에 대한 소개와 학생으로서의 저술 소감, 그리고 소설의 창작의도를 직접 소개함으로서 설화는 누구나 쉽게 접할 수 있음을 밝히고자 했다.

이들은 지도한 이종주 교수는 “학부생이 수행하기에 적지 않은 어려움도 있었지만 현지답사나 이론적 공부까지 매우 열정적인 모습으로 각 인물에 대한 연구와 분석을 할 수 있었고 이를 기반한 창작 소설을 쓰기에 이르렀다”고 밝혔다.

한편, 전북대 큰사람교육개발원은 자신만의 생각을 책으로 펴내고 싶은 학생들을 지원한다.


▲'잠들지 않는 이야기' 쓴 전북대 국문과 학생들-김유진, 이재훈, 김소영, 최연아, 빈주희

( 유희경 기자    2018년 05월 25일 13시19분   )















   

PAGETOP



Internet Nokdu Paper
Since 1997
  전화: 063-212-9202 | 팩스: 063-900-3789 | * 인터넷 녹두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의 기관지 입니다.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하는 전북교육신문의 재편집한 기사를 포함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