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8년08월21일21시57분( Tuesday )



[ 2018 ]

전북교육공동연구원, 서거석 후보 반대입장 밝혀

MB집사 김백준,국립대총장 주먹다짐,토론회에서 허위사실공표 이유

한문숙 기자 (2018년 06월 11일 10시)


전북의 대표적인 교육정책 의견그룹이며 전북교육신문의 창간을 주도했던 전북교육공동연구원(상임연구원 임창현, 이하 교육연구원)이 서거석 후보에 대해 반대입장을 밝혔다.

교육연구원은 선거 이틀을 앞둔 시점에 성명을 내고 서거석 후보에 대해 "방송토론회에 임하는 태도를 봤다면 누가 봐도 지지하기 힘들다"이라고 혹평했다.

교육연구원이 밝힌 서후보를 반대하는 입장은 세가지로 분류된다.

첫번째로 "서후보가 전북대 총장으로 재직시 이명박 정부의 집사로 알려진 김백준 전 총무기획관에게 강의를 한 번도 없이 연봉 6000만원을 제공"했다는 점과

두번째로 "인터넷 포탈사이트에서 ‘국립대총장 주먹다짐’만 검색하면 서후보와 관련된 연합뉴스와 SBS 언론보도 내용을 확인할 수 있다. 이 보도 내용만으로도 교육감 후보로서 자격이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서 "사건 당시 이 자리에는 상당수의 동료교수가 배석한 자리에서 일어난 일로 최근 사회적으로 문제가 되고 있는 위계상 신분에 따른 갑질폭력 사건이 아니었는지 따져봐야 한다"고 날을 세웠다.

뿐만 아니라 교육연구원이 서 후보에게 “사람을 때리는 사람은 절대 교육감이 되어서는 안된다”는 입장에 ‘당연하다’고 답변한바 있다“며 ”자신의 발언에 책임을 지는 모습을 보여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세번째로 방송토론에서 타후보에 대해 허위사실을 공표하여 전북경찰청에 고발장이 접수되어 수사가 진행되고 있다는 점도 들었다.

전북교육공동연구원은 “교육감선거에 대한 무관심과 후보에 대한 정보 부족으로 부적합한 후보가 교육감으로 당선되어 전북교육의 미래가 어두워지는 것을 우려하여 도민여러분들의 선택에 도움을 주고자 적극적으로 반대하는 후보와 적극적으로 지지하는 후보를 알리고자 한 것”이라고 밝혔다.


 
[서거석 후보 페이스북 공개사진]



        트위터로 보내기  

   

+ 최신뉴스

태풍 올라오는데 집 근처 나무가 불안하다면
다수 지자체서 산림패트롤팀 등 위험수목 제거반 운영...신청해볼만


도내 교육단체들도 교육부 대입개편안 비판 ..
전북교총, 교육부는 "결정장애" - 개혁은 점진적으로...
전북교육공동연구원, 교육부의 개혁후퇴 강력비판...


정시확대 대입개혁안 곳곳서 비판
“입시경쟁 수렁 더 깊어져”...장관 퇴진 요구도


익산, 교육 100인 원탁회의 참가자 모집
지난해엔 ‘초등 수영수업 확대’ 등 15개 사업 반영


김제시 “세계조롱박축제 가보니...”
규모 작지만 조롱박터널 2.4km나...배울 점 많아

 





회사소개 | 개인정보관리지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저작권 안내 | 광고안내 | 고충처리
 

제호: 전북교육신문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66 | 등록일자: 2013.11.6 | 발행인: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임기옥

편집인: 문수현 | 종별:인터넷신문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기린대로 380 (금암동)

 

전화: 070-7434-4800 | 팩스: 063-900-3789 | 메일수신: jbenkr@gmail.com | * 전북교육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