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8년09월21일16시16분( Friday )



[ culture ]

성소수자부모모임: 커밍아웃 스토리

‘성소주자와 그 부모들의 이야기’, 한티재, 2018

문수현 기자 (2018년 06월 15일 08시)


성소수자와 그 가족들이 경험한 커밍아웃에 대한 이야기를 다룬 책이다. 1장에는 성소수자 부모들이 쓴 이야기가, 2장에는 성소수자 당사자들이 가족에 관한 쓴 이야기가 담겨 있다.

독자에게는 커밍아웃을 이해함으로써 성소수자 문제에 상당 부분 다가설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다. 성소수자들과 그 가족들에게는 좋은 참고서가 될 수 있다.

글의 형식이나 내용은 모두 다르지만, 커밍아웃 과정에서 겪게 되는 다양한 경험들이 날것 그대로 담겨 있다.

이 책에서는 글쓴이들이 직접 쓴 자기소개글 또한 중요한 의미를 지닌다. 글쓴이들의 소개글은 독자들에게 성소수자와 그 가족들이 평범한 내 친구, 친지, 이웃들이라는 것을 깨닫게 해줄 것이다. 부록에는 성소수자 관련 용어, 성소수자 인권단체·상담소·자료에 대한 정보를 담아, 성소수자에 대한 이해를 돕도록 했다.

‘성소수자부모모임’은 2014년부터 성소수자와 그 가족들을 돕고, 우리 사회에 성소수자의 존재와 인권에 대해 알리기 위해 활동해 왔다. 매월 정기모임에는 자녀의 정체성을 알게 되어 혼란과 갈등을 겪고 있는 성소수자 부모들과, 가족에 대한 커밍아웃을 고민하는 성소수자들이 찾아온다.

정기모임이 50회를 넘었지만 성소수자의 부모들과 당사자들의 발걸음은 계속되고 있다. 자녀의 커밍아웃을 받은 부모들과 성소수자들의 이야기를 담은 이 책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성소수자와 그 가족들에게는 도움이 되고, 성소수자에 대해 잘못된 정보와 편견을 가진 우리 사회에는 변화를 일으키는 계기가 되기를 바라며 책을 펴냈다.

다만 성소수자의 문제를 가족을 중심으로 풀어가는 것에는 한계가 분명하다. 하지만 가족을 통해 겪는 일이 곧 사회에서 겪어야 하는 일들의 단면이자 일부라는 의미에서 이 책은 하나의 출발점이 되기에 충분하다.

홍성수 숙명여대 교수는 “커밍아웃은 그 자체로 가장 급진적이고 적극적인 권리 주장이자 평등의 요구다. 평등하게 존중받는 인격적 주체로서 살아가겠다는 선언이기 때문이다. 그래서 커밍아웃은 개인적인 행동이기도 하지만, 그 자체로 편견과 차별을 깨는 정치적, 사회적 운동이기도 하다”라고 말한다.

 



        트위터로 보내기  


꼬리에 꼬리를 무는 기사 : 들어는 보았으나 본 적이 없는 존재라고?
[정은애의 ‘퀴어 이야기’(1)] 성소수자 부모모임


   

+ 최신뉴스

황인홍 무주군수, 농어촌군수협 부회장 선출
2012년 73개 지자체로 출범...“농어촌 주민 삶 위해 노력”


정읍, 태산선비문화권 주제전
전라권 중견작가 12명 참여...시립미술관서 10월14일까지


군산대, 대학 기술지주회사 설립 인가받아
대학 단독으론 전북 최초...20개 자회사 설립 목표


전북교육청 ‘인적자원개발 우수기관’ 선정
교육부·인사혁신처 인증...인증로고 3년간 사용


전북교육청 5급 승진 ‘역량평가 80%’
명부는 20%만 반영...대상자 62명 중 18명 선발예정

 





회사소개 | 개인정보관리지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저작권 안내 | 광고안내 | 고충처리
 

제호: 전북교육신문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66 | 등록일자: 2013.11.6 | 발행인: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임기옥

편집인: 문수현 | 종별:인터넷신문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기린대로 380 (금암동)

 

전화: 070-7434-4800 | 팩스: 063-900-3789 | 메일수신: jbenkr@gmail.com | * 전북교육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