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8년09월21일16시16분( Friday )



[ education ]

전북교육청, 고교학점제 부정적 태도 철회하나?

김승환 교육감, "전북교육청이 자체계획 수립, 점진적 도입"지시

임창현 기자 (2018년 07월 10일 02시)


김승환 전북교육감이 고교학점제 시행을 위한 과목선택제에 대해 "전북교육청이 자체계획을 세우는 작업을 진행하라"고 지시해, 그 동안 고교학점제에 대해 부정적 태도를 사실상 철회한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전북교육공동연구원과 일부교사들은 "혁신학교의 완성형이 곧 고교학점제"라며 "혁신학교를 추진해온 전북교육청이 고교학점제에 부정적 태도를 보이는 것은 잘못된 것"이라고 주장해 왔다.

마침 3선 도전에 성공한 김승환 교육감이 고교학점제에 대해 자체계획수립과 점진적 도입 등 긍정적 태도를 보인 것은 다행스러운 일이다.

김 교육감은 “제도가 시행되기까지는 교사 확충 등 해결해야 할 과제들이 많겠지만, 특히 학생들에게 빈 시간을 활용할 공간을 마련해주는 것도 매우 중요하다. 선진국 학생들을 보면 수업이 없는 시간에 가장 많이 모이는 곳이 도서관이다. 그러나 교육부의 종합대책에는 아직 그런 부분이 보이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중간 중간 빈 시간에도 학생들에게 편의 제공을 해줘야 한다. 학생들이 많이 모일 도서관도 필요하고, 가볍게 스포츠활동을 할 수 있는 여건도 만들어줘야 한다. 그렇게 돼야만 진정한 의미의 과목선택제가 되는 것”이라며 “교육부의 대책만 기다릴 수는 없고, 우리 전북교육청 자체 계획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교육감은 “우리나라 교육의 특징이 획일성 교육이고, 논자에 따라서는 ‘프루쿠루테스의 침대’교육이라는 말도 나온다. 이런 교육 시스템으로는 고교학점제, 과목선택제에 일일이 대응하기 어렵다”면서 “자체적인 연구검토를 통해 한발짝씩이라도 점진적으로 도입할 건 도입해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이 문제를 논의할 때는 항상 현장교사의 참여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지난해 전북교육청은 교육부가 2022년 고교학점제 전면 시행을 목표로 연구학교 60곳을 운영할 계획인 가운데, 전북교육청이 전국 시·도교육청 가운데 유일하게 연구학교를 운영하지 않기로 해 논란이 된바 있다.

친 김승환 교육감 진영으로 분류되는 전북교육개혁과 교육자치를 위한 시민연대는 지난해에 “문재인정부 교육정책 어떻게 볼 것인가”주제의 토론회를 개최한 자리에서 발제자인 김학한 전교조 정책실장이 "고등학교 교육과정에 대한 전반적 검토가 우선돼야 하고, 선택의 자유가 무조건적인 선도 아니다"라며 부정적 입장을 내놓은 바 있다.



        트위터로 보내기  

   

+ 최신뉴스

황인홍 무주군수, 농어촌군수협 부회장 선출
2012년 73개 지자체로 출범...“농어촌 주민 삶 위해 노력”


정읍, 태산선비문화권 주제전
전라권 중견작가 12명 참여...시립미술관서 10월14일까지


군산대, 대학 기술지주회사 설립 인가받아
대학 단독으론 전북 최초...20개 자회사 설립 목표


전북교육청 ‘인적자원개발 우수기관’ 선정
교육부·인사혁신처 인증...인증로고 3년간 사용


전북교육청 5급 승진 ‘역량평가 80%’
명부는 20%만 반영...대상자 62명 중 18명 선발예정

 





회사소개 | 개인정보관리지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저작권 안내 | 광고안내 | 고충처리
 

제호: 전북교육신문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66 | 등록일자: 2013.11.6 | 발행인: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임기옥

편집인: 문수현 | 종별:인터넷신문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기린대로 380 (금암동)

 

전화: 070-7434-4800 | 팩스: 063-900-3789 | 메일수신: jbenkr@gmail.com | * 전북교육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