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년01월17일16시41분( Thursday )



[ education ]

전북교육청, 고교학점제 부정적 태도 철회하나?

김승환 교육감, "전북교육청이 자체계획 수립, 점진적 도입"지시

임창현 기자 (2018년 07월 10일 02시)


김승환 전북교육감이 고교학점제 시행을 위한 과목선택제에 대해 "전북교육청이 자체계획을 세우는 작업을 진행하라"고 지시해, 그 동안 고교학점제에 대해 부정적 태도를 사실상 철회한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전북교육공동연구원과 일부교사들은 "혁신학교의 완성형이 곧 고교학점제"라며 "혁신학교를 추진해온 전북교육청이 고교학점제에 부정적 태도를 보이는 것은 잘못된 것"이라고 주장해 왔다.

마침 3선 도전에 성공한 김승환 교육감이 고교학점제에 대해 자체계획수립과 점진적 도입 등 긍정적 태도를 보인 것은 다행스러운 일이다.

김 교육감은 “제도가 시행되기까지는 교사 확충 등 해결해야 할 과제들이 많겠지만, 특히 학생들에게 빈 시간을 활용할 공간을 마련해주는 것도 매우 중요하다. 선진국 학생들을 보면 수업이 없는 시간에 가장 많이 모이는 곳이 도서관이다. 그러나 교육부의 종합대책에는 아직 그런 부분이 보이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중간 중간 빈 시간에도 학생들에게 편의 제공을 해줘야 한다. 학생들이 많이 모일 도서관도 필요하고, 가볍게 스포츠활동을 할 수 있는 여건도 만들어줘야 한다. 그렇게 돼야만 진정한 의미의 과목선택제가 되는 것”이라며 “교육부의 대책만 기다릴 수는 없고, 우리 전북교육청 자체 계획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교육감은 “우리나라 교육의 특징이 획일성 교육이고, 논자에 따라서는 ‘프루쿠루테스의 침대’교육이라는 말도 나온다. 이런 교육 시스템으로는 고교학점제, 과목선택제에 일일이 대응하기 어렵다”면서 “자체적인 연구검토를 통해 한발짝씩이라도 점진적으로 도입할 건 도입해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이 문제를 논의할 때는 항상 현장교사의 참여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지난해 전북교육청은 교육부가 2022년 고교학점제 전면 시행을 목표로 연구학교 60곳을 운영할 계획인 가운데, 전북교육청이 전국 시·도교육청 가운데 유일하게 연구학교를 운영하지 않기로 해 논란이 된바 있다.

친 김승환 교육감 진영으로 분류되는 전북교육개혁과 교육자치를 위한 시민연대는 지난해에 “문재인정부 교육정책 어떻게 볼 것인가”주제의 토론회를 개최한 자리에서 발제자인 김학한 전교조 정책실장이 "고등학교 교육과정에 대한 전반적 검토가 우선돼야 하고, 선택의 자유가 무조건적인 선도 아니다"라며 부정적 입장을 내놓은 바 있다.

[광고]


        트위터로 보내기  

   

+ 최신뉴스

전북스마트쉼센터 강사 모집
인터넷·스마트폰 과의존 예방교육강사 16명, 가정방문상담사 10명


군산, B형간염 주산기감염 예방사업 실시
면역글로불린 투여와 예방접종 완료 시 97% 이상 예방


2월말 명퇴희망 교원 ‘전원 수용’
유치원 8명, 초등 22명, 공립 중등 81명, 사립 중등 65명 등 총176명


NGO, 도내 전체 학교운동부 전수조사 촉구
전북 교육·여성단체 “신유용씨 성폭행 피해사건 철저히 수사해야”


전주대 입학금 25% 인하
11만4000원 줄어...수업료는 5년 연속 동결

 





회사소개 | 개인정보관리지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저작권 안내 | 광고안내 | 고충처리
 

제호: 전북교육신문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66 | 등록일자: 2013.11.6 | 발행인: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임기옥

편집인: 문수현 | 종별:인터넷신문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기린대로 380 (금암동)

 

전화: 070-7434-4800 | 팩스: 063-900-3789 | 메일수신: jbenkr@gmail.com | * 전북교육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