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8년10월19일21시18분( Friday )



[ culture ]

전주독서대전, 윤흥길 작가 개막강연

9월 14일 전주한벽문화관...사흘간 110여 단체와 시민 참여 ‘책의 제전’

유희경 기자 (2018년 08월 08일 11시)


‘2018 전주독서대전’ 개막을 알리는 첫 강연자로 격동의 한국사에 대한 기록과 기억을 전해주며 국내 문단을 대표해온 소설가인 윤흥길 작가(사진)가 나선다.

전주시는 오는 9월 14일 오후 2시 전주한벽문화관 공연장에서 ‘2018 전주독서대전’의 시작을 알리는 ‘만나고 싶었습니다._그 작가’ 프로그램에 ‘장마’와 ‘완장’ 등의 작품을 통해 분단현실로 인한 개인 삶의 질곡을 극적으로 그려낸 윤흥길 작가를 초청해 독서대전의 첫 문을 연다.

전주독서대전은 출판·독서·서점·문화 관련 110여개 기관·단체 관계자와 시민들이 참여한 가운데 진행되는 ‘대한민국 책의 도시’ 전주의 대표 책 축제로, 오는 9월 14일부터 16일까지 전주한벽문화관과 완판본문화관, 향교를 주 행사장으로 펼쳐진다.

정읍 출생인 윤 작가는 이날 강연에서 ‘장마’, ‘완장’ 등 작품 창작과정의 진통과 즐거움, 최근 남북관계의 극적인 변화 등에 대한 작가의 생각과 신작 집필 근황 등을 전해줄 계획이다.

또한, 이날 개막 초청 강연에서는 4.3문학상을 받은 김소윤 작가(전주시 의회사무국 근무)가 윤 작가와 대담을 진행하고, 전주에서 활동하는 연극배우들이 ‘장마’와 ‘완장’의 주요 대목을 무대극으로 구성해 시민들에게 선보이는 등 입체적이고 색다른 강연회로 진행될 예정이다.

강연은 ‘2018 전주독서대전’ 공식 홈페이지(http://jjbook.kr)를 통해 사전 접수시 누구나 무료로 참여할 수 있으며, 강연에 대한 궁금한 사항은 전주시 완산도서관(063-230-1871)으로 문의하면 된다.

박용자 전주시 완산도서관장은 “오랜 시간 외부와 단절하며 창작에 전념해온 윤흥길 작가가 드물게 갖는 독자와의 대화에 많은 시민들의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한편, 윤 작가는 현재 완주군에 거처를 두고, 신작 장편의 마무리 작업에 혼신을 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트위터로 보내기  

   

+ 최신뉴스

불에 안타는 목재 개발한 박희준 교수 ‘장관상’
상용화에도 성공...친환경 목질 천장재·벽재 생산에 적용


전주대, ‘동아시아 유교문화’ 국제학술대회
18일 고전학연구소·인문과학연구소 주최...“현 단계 유교문화 의미 탐색”


전라북도, 연말까지 어린이집 전수조사
보조금 부정수급, 보육료 부당 사용 등 집중 점검


전북교육청, TaLK 신규 운영학교 10개 선정
“농어촌, 소외지역, 소규모 학교에 영어교육 기회 제공”


김승환 교육감의 수상한 해외출장 ‘논란’
‘연수교사 격려’ 구실로 10차례나 비슷한 출장...공무 내세워 공짜 휴가?

 





회사소개 | 개인정보관리지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저작권 안내 | 광고안내 | 고충처리
 

제호: 전북교육신문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66 | 등록일자: 2013.11.6 | 발행인: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임기옥

편집인: 문수현 | 종별:인터넷신문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기린대로 380 (금암동)

 

전화: 070-7434-4800 | 팩스: 063-900-3789 | 메일수신: jbenkr@gmail.com | * 전북교육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