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8년08월21일00시46분( Tuesday )



[ social / 순창 ]

순창에 축구·야구 겸용구장 생긴다

내년 완공 목표...스포츠마케팅 활성화 ‘기대’

문수현 기자 (2018년 08월 09일 11시)


순창군이 스포츠마케팅 핵심 인프라로 쓰일 다용도 보조경기장 조성에 나섰다.

순창군은 팔덕면 구룡리 49번지 일원에 야구장 1개소 및 축구·야구 겸용구장 1개소 건설공사 착공에 들어갔다고 8일 밝혔다. 야구장은 면적 9700㎡에 35mm 인조잔디가 설치되며 축구·야구 겸용구장은 면적 1만3000㎡에 두께 55mm 인조잔디가 설치될 계획이다. 이번 사업에는 총 69억여 원이 투자되며 2019년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군은 최근 순창이 스포츠 전지훈련지와 각종 대회 유치 장소로 전국적 인기를 끌면서 정구, 테니스 등 실내경기뿐만 아니라 야구, 축구 등 대규모 인원이 참가하는 종목의 유치 확대를 위해 이번 사업을 추진했다.

실제 2016년부터 순창군은 강천산배 유소년 야구대회를 성공적으로 개최해 전국에서 사람이 몰리며 유소년 야구의 중심지로 발돋움하고 있다. 지난해 2월 대회에는 76개 팀 1500여명의 선수단과 가족들이 참가해 경기장 부족으로 인근 시군 경기장을 사용해야 하는 상황이 발생하기도 했다.

군은 이번 보조경기장 건립으로 연 1회 이상 축구 야구 전국대회를 개최할 수 있는 기반이 갖춰질 걸로 보고 있다.

군은 이외에도 이번 보조구장 건설이 강천산과 고추장민속마을을 잇는 관광벨트의 중간 지점으로 공공승마장과 함께 관광레저스포츠타운으로 시너지 효과도 창출하는 것은 물론 지역의 야구, 축구 등 각종 동호인 리그와 생활체육인들도 양질의 경기장 인프라를 이용할 수 있게 돼 지역민 여가 선용에도 큰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황숙주 군수는 “이번 다용도 보조경기장 조성은 야구 축구 등 순창의 스포츠마케팅 종목을 다양화시키고 사계절 전지훈련 유치를 이끌 수 있는 사업”이라며 “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해 순창을 전국적 전지훈련 명소로 만들고 많은 선수들이 참가하는 대회를 유치하는 데 노력해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군은 지난해 활발한 스포츠마케팅을 통해 전국단위 대회를 비롯해 44개 대회를 유치해 선수단과 관계자 8만3800여명이 방문하고 120개 팀이 전지훈련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또 이로 인한 직·간접적 경제 파급효과를 120억여 원으로 추산했다.



        트위터로 보내기  

   

+ 최신뉴스

도내 교육단체들도 교육부 대입개편안 비판 ..
전북교총, 교육부는 "결정장애" - 개혁은 점진적으로...
전북교육공동연구원, 교육부의 개혁후퇴 강력비판...


정시확대 대입개혁안 곳곳서 비판
“입시경쟁 수렁 더 깊어져”...장관 퇴진 요구도


익산, 교육 100인 원탁회의 참가자 모집
지난해엔 ‘초등 수영수업 확대’ 등 15개 사업 반영


김제시 “세계조롱박축제 가보니...”
규모 작지만 조롱박터널 2.4km나...배울 점 많아


정읍보건소, 공원·등산로에 해충기피제 비치
내장산단풍생태공원 등 6곳에 분사기 설치...“예방수칙 준수가 중요”

 





회사소개 | 개인정보관리지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저작권 안내 | 광고안내 | 고충처리
 

제호: 전북교육신문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66 | 등록일자: 2013.11.6 | 발행인: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임기옥

편집인: 문수현 | 종별:인터넷신문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기린대로 380 (금암동)

 

전화: 070-7434-4800 | 팩스: 063-900-3789 | 메일수신: jbenkr@gmail.com | * 전북교육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