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8년08월21일00시46분( Tuesday )



[ social / 임실 ]

임실군지 집필 막바지, 원고 주민열람

전라문화연구소 참여, 20년 만에 새로 써...2019년 10월 발간

유희경 기자 (2018년 08월 10일 15시)


임실군이 집필 막바지에 접어든 임실군지 원고를 주민들에게 공개한다.

군은 20여년 만에 집필 중에 있는 임실군지 집필원고의 주민 열람기간을 설정하고 군청 및 각 읍면에 비치, 운영 중이라고 8일 밝혔다.

전북대 전라문화연구소에서 1차 집필을 마친 임실군지 원고는 오는 27일까지 군청 및 읍면 민원실에서 주민열람을 거쳐 모자라거나 빠진 부분, 보완되어야 할 내용 등을 청취하게 된다.

임실군지는 1997년도 집필된 이후 20년 만에 집필되는 것으로 임실군의 정치, 경제, 사회, 역사, 문화, 교육 등 그동안 임실군의 발전상과 변화상을 종합적으로 담게 된다.

지난 2017년 9월부터 집필에 들어가 임실군 각계각층의 의견수렴을 거쳐 2019년 10월경에 최종본이 발간될 예정이다.

군에서는 임실군지 편찬을 위해 작년 2월 임실군지편찬위원회(위원장 최성미)를 구성해 군지편찬을 위해 협의를 거쳐 방향을 설정하고, 집필원고에 대해 2차례의 중간보고회를 가진 바 있다.

심 민 군수는 “20년 만에 집필되는 군지가 그동안 임실군의 발전과 변화상을 정확히 담아내기 위해서는 군민들의 절대적인 관심과 협조가 필요하다”며 “열람기간을 활용해 반드시 우리군 우리 마을의 원고를 확인해 보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트위터로 보내기  

   

+ 최신뉴스

도내 교육단체들도 교육부 대입개편안 비판 ..
전북교총, 교육부는 "결정장애" - 개혁은 점진적으로...
전북교육공동연구원, 교육부의 개혁후퇴 강력비판...


정시확대 대입개혁안 곳곳서 비판
“입시경쟁 수렁 더 깊어져”...장관 퇴진 요구도


익산, 교육 100인 원탁회의 참가자 모집
지난해엔 ‘초등 수영수업 확대’ 등 15개 사업 반영


김제시 “세계조롱박축제 가보니...”
규모 작지만 조롱박터널 2.4km나...배울 점 많아


정읍보건소, 공원·등산로에 해충기피제 비치
내장산단풍생태공원 등 6곳에 분사기 설치...“예방수칙 준수가 중요”

 





회사소개 | 개인정보관리지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저작권 안내 | 광고안내 | 고충처리
 

제호: 전북교육신문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66 | 등록일자: 2013.11.6 | 발행인: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임기옥

편집인: 문수현 | 종별:인터넷신문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기린대로 380 (금암동)

 

전화: 070-7434-4800 | 팩스: 063-900-3789 | 메일수신: jbenkr@gmail.com | * 전북교육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