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대, 대학 기술지주회사 설립 인가받아
대학 단독으론 전북 최초...20개 자회사 설립 목표



전북지역 최초 대학단독 기술지주회사...20개 자회사 설립 목표

군산대 산학협력단이 교육부로부터 산학연협력기술지주회사(이하‘대학기술지주회사’) 설립을 인가받았다.

이는 전북지역 최초의 대학 단독기술지주회사로, 군산대는 앞으로 대학이 보유하고 있는 기술, 특허 등 연구 성과 가운데 신재생에너지, 해양바이오 등의 강점 분야를 중심으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향후 군산대는 자회사 20개, 연매출 200억, 고용인원 100여명을 목표로 하고 있다.

대학 기술지주회사는 대학 등이 요건을 갖춘 경우 교육부장관의 인가를 받아 단독 또는 공동으로 설립할 수 있다. 산학협력단은 특허 등 지식재산 형태의 현물과 현금출자를 통해 대학 기술지주회사를 설립할 수 있고, 대학 내 기술 사업화 활동을 통해 자체수익 창출(대학 재정 기여), 연구개발(R&D) 성과 제고 등을 위한 활동을 할 수 있다. 또한 자회사 설립을 통한 직·간접적 일자리를 창출할 수도 있다.

이번 설립인가를 계기로 군산대는 지역중심대학으로서의 위상을 더욱 굳건히 하고, 사회적 기여도도 더욱 증대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설립인가와 관련하여 곽병선 총장은 “대학의 강점분야를 중심으로 더욱 업그레이드된 연구활동을 펼치고 지역발전에도 기여할 수 있어 군산대 산학협력단이 지역의 고급싱크탱크로서의 역할에 더욱 충실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군산대 산학협력관

( 한문숙 기자    2018년 09월 21일 15시08분   )















   

PAGETOP



Internet Nokdu Paper
Since 1997
  전화: 063-212-9202 | 팩스: 063-900-3789 | * 인터넷 녹두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의 기관지 입니다.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하는 전북교육신문의 재편집한 기사를 포함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