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교육청 “방과후학교 학교자율권 강화”
2019 방과후학교 운영계획 개정 추진...전문가 TF 꾸려



전북교육청은 방과후학교의 안정적인 정착을 위해 ‘2019 전북 방과후학교 운영계획 및 길라잡이’ 개정을 추진한다고 27일 밝혔다.

방과후학교 업무는 지난 2008년 시·도교육감에게 이양돼, 2년 후인 2010년부터 방과후학교 운영 가이드라인 및 길라잡이 보급이 시작했다.

전북교육청은 학교자치와 학교 자율권 강화라는 시대적 요구를 담아 방과후학교 관련 및 유관 법령 개정이 필요한 사항은 개정절차를 속도감 있게 추진해 내용을 정비한다는 계획이다.

이미 방과후학교 영역에 경험이 있는 전문가 16명을 추천받아 TF팀을 꾸렸으며 9월 6일 1차 편집회의를 시작으로 총 네 차례의 회의를 거치게 된다.

그런 다음 2019년도 도교육청의 방향과 목표를 반영해 전북 방과후학교 운영 길라잡이와 운영계획을 합권으로 발간해 11월 초 각 학교에 3권씩 배부할 계획이다.

전북교육청 관계자는 “정확한 매뉴얼과 공통기준을 마련해 방과후학교 운영에 대한 정확한 이해를 돕고, 무엇보다 방과후학교 현안 문제 및 대안을 반영해 업무의 효율화를 도모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 문수현 기자    2018년 09월 27일 23시42분   )















   

PAGETOP



Internet Nokdu Paper
Since 1997
  전화: 063-212-9202 | 팩스: 063-900-3789 | * 인터넷 녹두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의 기관지 입니다.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하는 전북교육신문의 재편집한 기사를 포함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