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8년10월22일15시34분( Monday )



[ social / 정읍 ]

정읍, 황토현전적 등 문화재 활용 ‘적극’

문화재청 공모사업 선정...무성서원, 김명관 고택 포함

유희경 기자 (2018년 10월 10일 11시)


정읍시가 문화재청의 2019년도 지역문화재 활용 공모사업에 3개 사업을 신청해 모두 선정되는 성과를 올렸다. 시는 이들 문화재를 활용해 부가가치를 높인다는 계획이다.

이번 공모사업에 선정된 대상문화재는 3개(사진=김명관 고택/정읍시 제공).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추진하고 있는 사적 제166호 무성서원, 동학농민혁명 때 농민군이 관군을 상대로 최초의 대승을 거두었던 사적 제295호 황토현 전적, 그리고 1784년 건립된 조선후기의 대표적인 상류주택으로 일명 아흔아홉 칸 집으로 널리 알려진 국가민속문화재 김명관 고택이다.

시는 선정된 3개 문화재에서 다양한 활용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무성서원에서는 ‘최치원의 사상과 현가루의 풍류를 찾아서’를 주제로 무성서원에서 모시고 있는 최치원 선생을 비롯한 7분의 선현을 향사하는 제례행사를 거행하며 다양한 내용으로 참여 희망자를 접수받아 무료로 운영할 예정이다.

황토현 전적은 ‘다시 피는 녹두꽃’이라는 주제로 동학농민군의 발자취를 따라 농민군이 남긴 정신을 되새겨보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시행할 계획이다.

김명관 고택을 활용하는 프로그램으로는 ‘김명관 고택의 향기를 찾아서’, “‘고택한옥문화 체험’ 등이다. 한옥에 대한 명칭·구조·풍수·건축·조경 등을 스토리를 엮어 이야기하고 한옥 모형 만들기 체험과 한옥에 대한 토론을 희망자 접수를 받아 1박2일 일정으로 무료로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정읍시 관계자는 “그동안 국민들의 관심에서 소외되어 있었거나 접근성이 낮았던 지역문화재의 색다른 체험과 다양한 이야기를 들려줄 프로그램으로, 우리지역의 문화재 가치를 증대시킬 수 있는 프로그램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로 보내기  

   

+ 최신뉴스

“중간고사 때 아침 거르지 말아요”
군산대, 조기등교 학생 위해 쌀 건강식 천원에...교내식당 ‘천원의 아침밥’ 행사도


김제 입석산 둘레길 청소
청하면 주민들 참여...11월 조성 완료 앞둬


청년작가초대전에 박진영, 이가립, 홍경태
우진문화재단 선정 미술가들...“작품 일관성, 자기세계 확실”


학교폭력 예방 ‘또래지킴’ 캠페인
청소년상담센터 주관...또래상담 청소년 120여명 참여


조배숙의원, 로봇산업 특별대책마련 촉구
중국로봇 부품 8배 증가, 국내 로봇산업위기

 





회사소개 | 개인정보관리지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저작권 안내 | 광고안내 | 고충처리
 

제호: 전북교육신문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66 | 등록일자: 2013.11.6 | 발행인: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임기옥

편집인: 문수현 | 종별:인터넷신문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기린대로 380 (금암동)

 

전화: 070-7434-4800 | 팩스: 063-900-3789 | 메일수신: jbenkr@gmail.com | * 전북교육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