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년01월16일00시12분( Wednesday )



[ education ]

전북교육청, 교권보호 전문상담사 배치

유초등·중등 각 1명씩 배치...교원의 상담 및 지원 활동 보강

문수현 기자 (2018년 10월 16일 22시)


전북교육청이 ‘교권’ 보호 강화에 나서고 있다.

15일 도교육청은 학교 현장의 교권침해 및 보호 업무를 전담할 전문인력으로 전문상담사 2명을 배치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교권상담 업무는 기존 교원치유지원센터 교권담당 장학사(2명), 14개 시·군 교육지원청 업무담당 장학사(28명)에 전문상담사가 더해지게 됐다.

한편 도교육청은 지난 3월부터 교권보호 정책을 보다 강화했다. 우선 전문인배상책임보험 가입을 통해 전북교육청 소속 교원(사립학교, 기간제 교원 포함)과 교육전문직이 소송을 당할 경우 1인당 2억원, 연간 총 10억원 한도의 변호사 선임비 등 소송비용을 지원하고 있다.

또 교권침해 사안에 대한 법률 자문 및 상담을 위해 자문변호사 7명으로 구성된 교권보호 법률지원단도 운영하고 있다.

이와 함께 교원상처치유시스템 운영을 통해 전문가와 연계한 심층 상담, 의료기관 진료 및 치료, 학교단위 갈등조정 프로그램, 미술심리 집단상담 프로그램, 힐링 휴(休) 프로그램 등을 지속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전북교육청은 그동안 교권침해 행위에 대해 엄중하게 대응하고자 교원치유지원센터를 운영해오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교권침해 학생에 대한 교육적 지도, 피해 교원에 대한 전문적 치유 지원을 통해 교권이 보호되는 학교 문화 조성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광고]


        트위터로 보내기  


꼬리에 꼬리를 무는 기사 : ‘교권침해 강력 대응’ 전북교육청 발표에 후보자들 쓴소리
서거석 “만시지탄의 아쉬움”...이미영 “과오부터 반성해야”


   

+ 최신뉴스

지역아동센터 예산사태..추경 촉구
전북희망나눔재단 논평...광화문선 5천명 집회


세계신지식인 선정된 윤창복 대표
미국특허 취득한 태양광 패널 모듈 개발...경제발전 기여 공로


진안군, 사과농가에 사다리차 39대 지원
노동력 부족, 나무 높이 높아지는 추세 따라...1월 중 신청접수


세미나 ‘국립공공 의료대학원, 왜 필요한가?’
당·정 남원에 설립 결정, 법안은 상임위에...남원시·전북도 등 주최로 18일 국회서


전북교육청 “등교시각 8시20분~40분 이후로”
올해도 ‘학교교육계획에 반영’ 권장...점심시간도 60분 이상으로

 





회사소개 | 개인정보관리지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저작권 안내 | 광고안내 | 고충처리
 

제호: 전북교육신문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66 | 등록일자: 2013.11.6 | 발행인: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임기옥

편집인: 문수현 | 종별:인터넷신문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기린대로 380 (금암동)

 

전화: 070-7434-4800 | 팩스: 063-900-3789 | 메일수신: jbenkr@gmail.com | * 전북교육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