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석대 박은유, 전북건축문화상 대상 수상
‘전주 구도심에 일자리 복합문화센터 조성’ 구상



우석대 건축학과 4학년 박은유(사진) 학생이 제19회 전라북도 건축문화상 전국 공모전에서 학생 부문 전체대상을 수상했다.

박은유의 작품 ‘구도심에 새로운 맛을 더하다’는 구도심 활성화를 위해 전주천을 중심으로 일자리 복합문화센터를 조성한다는 구상으로 청년과 은퇴자들의 구직난 해소 장소와 만남과 축제의 장소를 혁신적으로 결합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박은유 학생은 “구직난으로 각박한 시대 속에 살아가는 사람들이 이곳에서 전주만의 고풍스러운 문화 향기를 느끼며, 활기를 얻어 전주의 멋을 알아갔으면 하는 바람으로 작품을 구상했다”고 말했다.

한편 우석대는 이번 공모전에서 건축학과 박세빈(4년)·정영재(4년)·김재민(1년)의 ‘복합미디어센터-문화와 복지를 위한 도시재생’과 최인용(4년)·최찬영(3년)·이현국(4년)의 ‘남원시 구도심 재생방안 계획안’이 학생 부문 건축계획 분야 특별상에, 김가영(4년)·최승은(3년)의 ‘한울’과 김성수(4년)·송주형(2년)·고필승(1년)의 ‘SKY FOREST’도 각각 장려상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건축문화상 출품작은 건축문화 발전을 확대하고 건축인의 동기부여 및 자긍심을 고취하기 위해 오는 11월 2일까지 전북도청 1층 기획전시실과 로비 등에 전시된다.

이번 공모전에는 ‘일반사용승인’, ‘학생계획’, ‘건축사진’ 등 7개 부문에 총 110점의 작품이 출품됐고, 지난 23일 심사를 통해 부문별 수상작 33개 작품이 선정됐다.



( 한문숙 기자    2018년 10월 30일 21시22분   )















   

PAGETOP



Internet Nokdu Paper
Since 1997
  전화: 063-212-9202 | 팩스: 063-900-3789 | * 인터넷 녹두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의 기관지 입니다.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하는 전북교육신문의 재편집한 기사를 포함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