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정책 변화 따른 지역사회 역할은?
29일 전북희망나눔재단 주최 좌담회...‘전북형 사회안전망’ 모색





전북형 사회안전망 구축과 지역사회의 역할을 모색하는 좌담회가 열렸다.

전북희망나눔재단은 지난 29일 단체 회의실에서 ‘중앙정부의 복지정책변화와 지역사회의 역할’이라는 주제로 복지 좌담회를 가졌다.

이번 좌담회는 재단 양병준 국장의 사회로, 전북연구원 이중섭 연구위원, 금암노인복지관 서양열 관장, 국제 재활원 최준식 원장, 금선백련마을 김찬우 원장이 토론자를 벌였다.

이중섭 연구위원은 “문재인 정부가 들어서면서 사회서비스원 설치, 커뮤니티케어 시범사업 추진 등 중앙정부의 복지정책이 상당한 변화를 예고하고 있어 전라북도도 지역 특성에 맞는 지역복지 모델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찬우 원장은 “정부의 복지정책도 중요하지만 지역 상황이 다르기 때문에 소규모로 그룹화된 지역사회 공동체가 활발하게 움직이고 그런 조직들이 네트워크를 구성해서 지역에 맞는 복지서비스나 프로그램을 시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더불어 “지역에서 자체 인적자원을 발굴하고 지역의 복지 아젠다를 지역공동체와 함께 개발해나가는 과정이 더욱 중요한 우선과제”라고 주장했다.

최준식 원장은 “현재 각 복지 분야에서 역할을 하고 있는 복지기관들이 전북형 사회안전망이라고 하는 관점에서 보면, 중간시설의 역할을 하는 것도 필요하고 또한 기존의 복지시설이나 기관들의 역할에 대해서도 지역적 상황에 맞는 역할을 찾아서 새롭게 생각해 봐야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서양열 관장은 “현재 복지 서비스가 공급자 중심으로 시행되는 측면이 있기 때문에 마을단위의 복지욕구에 따른 복지지원을 하는 것도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고, 또한 “복지 사각지대 해소와 체계적인 전달체계를 갖기 위한 지역복지지원센터(가칭) 같은 민관 협업 시스템을 구축해서 운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 문수현 기자    2018년 11월 01일 20시00분   )















   

PAGETOP



Internet Nokdu Paper
Since 1997
  전화: 063-212-9202 | 팩스: 063-900-3789 | * 인터넷 녹두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의 기관지 입니다.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하는 전북교육신문의 재편집한 기사를 포함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