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8년11월16일15시12분( Friday )



[ education ]

전북교육청, 방과후학교 주요개정안 마련

“학교자치·자율성 보장 초점”...11월 말까지 지역교육청 설명회

문수현 기자 (2018년 11월 07일 23시)


전북교육청이 2019 전북방과후학교 주요개정안을 마련했다.

7일 도교육청은 지난 8월부터 방과후학교 운영계획 및 길라잡이 개정 계획을 수립하고 TF팀을 운영, 최종 개정안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주요 개정내용을 살펴보면 프로그램 운영에 있어서 ‘학생관리 및 안전지도’가 추가됐다. 구체적으로는 ‘직사광선이 강한 시간대, 폭염 특보, 미세먼지·오존 경보 발령, 태풍·집중호우, 혹한, 폭설 등 기타 위험하다고 판단되는 시기 등에는 실외활동을 자제한다’ 등의 내용이 포함됐다.

개인위탁강사의 경우 만족도 조사 및 프로그램 질을 평가해 다음 학년도까지 공모절차 없이 재계약이 가능하도록 했다. 기존에는 계약기간이 1년 미만이고 매년 재선정하도록 돼 있었다.

또 개인위탁강사는 동일교에서 주14시간까지만 가능하고, 프로그램 참여 학생수는 학교 자율로 하되 1강좌당 30명을 넘지 않도록 했다. 프로그램 운영이 이루어질 수 있는 상황 내에서 학교의 자율권을 보장하기 위한 조치다.

자유수강권 지원대상과 범위도 확대됐다. 실제로 가정형편이 어려우나 증빙서류 제출할 수 없을 경우 담임 추천서로 대신할 수 있도록 했고, 한국GM 군산공장 및 협력업체 실직자 자녀 지원(고용위기지역 해제시까지)도 포함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이번 개정안은 학교와 강사·업체 등 다양한 현장의 소리를 반영하는 동시에 학교자치와 자율권을 보장하는 데 초점을 뒀다”며 “방과후학교 운영 정책에 대한 정확한 안내로 학교 현장의 어려움을 해소하고, 교재·교구 사용에 대한 관리 강화, 지역사회와 연계한 방과후학교 활성화 등을 기대하다”고 밝혔다.

한편 도교육청은 주요개정 내용이 포함된 ‘2019 전북방과후학교 운영계획·길라잡이’를 각급 학교에 배부하고, 11월 말까지 각 지역교육청에서 설명회를 추진할 예정이다.

[광고]


        트위터로 보내기  


꼬리에 꼬리를 무는 기사 : 전북교육청 “방과후학교 학교자율권 강화”
2019 방과후학교 운영계획 개정 추진...전문가 TF 꾸려


   

+ 최신뉴스

인사부당개입, 김승환교육감 2심 유죄선고
금고이상의 형 아닌, 1,000만원 벌금형 받아 교육감 지위는 유지


익산육아지원센터 ‘이동식 놀이교실 사업’ 선정
1억5천만 원 농림부 지원...“육아보육도시 조성에 최선”


원광대 ‘한국종교’ 한국연구재단 지원 받아
종교문제硏 발행, 신종교·민족종교 연구...지난해 이어 선정


15일 수능, 전북 63개 시험장 2만560명 응시
오전 8시10분까지 시험장 입실해야


전북 전통주 2점 ‘술 품평회’ 우수상
고창 선운산복분자주, 진안 진심홍삼인삼주

 





회사소개 | 개인정보관리지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저작권 안내 | 광고안내 | 고충처리
 

제호: 전북교육신문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66 | 등록일자: 2013.11.6 | 발행인: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임기옥

편집인: 문수현 | 종별:인터넷신문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기린대로 380 (금암동)

 

전화: 070-7434-4800 | 팩스: 063-900-3789 | 메일수신: jbenkr@gmail.com | * 전북교육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