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의회, 안전취약계층 지원조례안 발의
김이재·최영일 의원...“재난·사고 대비 물품 도에가 지원”



전라북도 동부권에 한파주의보가 발령돼 전북도가 대응체계에 돌입했다.

전북도 동부권지역 6개 시군(순창, 남원, 임실, 무주, 진안, 장수)을 중심으로 2018년 12월 4일 밤 11시 전라북도에 첫 한파주의보가 발효됐다.

한파 특보는 한파주의보와 한파경보를 나뉜다. 아침 최저기온이 전날보다 10℃이상 내려가 3℃이하이고 평년값보다 3℃가 낮을 것으로 예상될 때 한파주의보를 발령하고, 아침 최저기온이 전날보다 15℃이상 내려가 3℃이하이고 평년값보다 3℃가 낮을 것으로 예상될 때 한파경보를 발령한다.

전라북도에서는 한파 대응 국민행동요령에 따라 한파 피해를 예방할 수 있도록 △수도관 동파방지 △등산 및 야영 등 야외활동 자제 △농업시설 및 수산양식장 월동준비 점검 △노약자 외출 자제 △건강유의 및 화재예방 등 피해가 없도록 주의를 당부했다.

( 문수현 기자    2018년 12월 04일 19시23분   )













   

PAGETOP



Internet Nokdu Paper
Since 1997
  전화: 063-212-9202 | 팩스: 063-900-3789 | * 인터넷 녹두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의 기관지 입니다.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하는 전북교육신문의 재편집한 기사를 포함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