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교육청, 서기관 승진대상자 선발
교육행정직 김현주, 이병노, 이영현 3명...7월 1일자 발령



무주군 귀농·귀촌 어울림 한마당이 6일 태권도원 나래홀에서 개최됐다. ‘우리는 하나! 무주가 좋다!’라는 주제로 개최된 이날 행사에는 무주군 귀농·귀촌협의회 김웅 회장과 회원, 주민 등 2백여 명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는 반디예술단과 귀농·귀촌인들이 함께 식전무대에 올라 사물놀이와 노래공연을 펼쳤으며 기념식과 어울림 한마당, 토크콘서트, 오감만족 레크레이션, 관객 이벤트 등이 진행됐다.

윤여일 부군수는 “이 자리가 서로에 대해 신뢰를 쌓고 정을 나누는 계기, 이웃과 군민으로서 결속을 다지는 흐뭇한 시간되길 바란다”며 “여러분들로 인해 무주가 더 무주다워지고 우리들 삶이 더 행복해지기를 기원한다”고 밝혔다.

무주군 귀농·귀촌협의회 김웅 회장은 “귀농·귀촌인들과 지역주민들 모두에게 필요한 소통의 장을 마련하고 싶었다”며 “마음 툭 터놓고 서로를 알아가는 시간을 공유한 만큼 무주군민으로서 각자의 행복한 삶, 지역의 발전을 도모하는데 마음을 모았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지난 2013년부터 무주군의 귀농·귀촌인은 모두 1630세대 2451명으로 올해만 649세대 806명이 전입했다. 무주군은 귀농·귀촌인 유입을 위해 올해 도시민 농촌 유치지원, 귀농귀촌 활성화 사업, 체재형 실습농장 및 군 자체사업(농가주택 수리 등) 추진에 8억 6천여만 원(군비 6억 7천여만 원)을 투입했다.



( 한문숙 기자    2018년 12월 06일 23시10분   )













   

PAGETOP



Internet Nokdu Paper
Since 1997
  전화: 063-212-9202 | 팩스: 063-900-3789 | * 인터넷 녹두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의 기관지 입니다.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하는 전북교육신문의 재편집한 기사를 포함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