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교육청, 173개 현장실습기업 지정
실습기간도 1~4주로 제한...‘학습중심 실습방안’ 적용



앞으로 전북지역 직업계고 현장실습은 미리 심의를 거쳐 선정한 기업에서만 이루어진다.

전북교육청은 19일, 지난 8월부터 학부모·시민단체 등 외부위원 11명과 내부위원 4명이 참여하는 현장실습위원회를 운영해 전국 188개 기업을 서면심사 및 현장실사한 결과 총 173곳을 선도기업으로 지정했다고 밝혔다.

현장실습 기간은 1주~4주로 제한하고, 취업연계는 동계방학 이후 또는 11월 1일 이후에 가능토록 했다. 학습권 보장을 위한 조치다.

특히 임금을 목적으로 한 근로를 금지하는 대신 현장실습 참여 학생에게는 월 30만원의 지원비를 제공한다. 현장실습 기업에도 학생을 지도하는 현장실습 지도담당자를 반드시 배정하도록 하고, 기업 담당자에게는 20만원의 수당도 지급한다.

이와 함께 기업과 학교는 공동으로 현장실습 프로그램을 개발·운영하고, 현장실습표준협약이 체결되지 않은 기업에서의 현장실습은 금지토록 했다.

전북교육청은 올해부터 현장실습 방향이 현장실습과 취업을 분리한 ‘학습중심 현장실습’으로 변경되면서 전북형 현장실습 방안을 마련, 운영하게 됐다고 밝혔다.

도교육청 변완섭 미래인재과장은 “전북교육청은 직업계고 학생들이 안정적이고 안전한 기업에서 현장실습이 가능하도록 제도 개선에 나섰다”면서 “직업계고 학생들이 산업 수요에 맞춰 양질의 교육을 받고 원하는 곳에 취업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문수현 기자    2018년 12월 19일 22시24분   )















   

PAGETOP



Internet Nokdu Paper
Since 1997
  전화: 063-212-9202 | 팩스: 063-900-3789 | * 인터넷 녹두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의 기관지 입니다.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하는 전북교육신문의 재편집한 기사를 포함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