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환 교육감 “공교육 기준 보이겠다”
8일 신년 기자회견...학교자치·특권교육폐지·교권 등 강조



3선 2년차를 맞은 김승환 전북교육감이 “유아교육부터 고등학교 교육까지 공교육의 기준이 되는 전북교육을 완성하는 데 노력하겠다. 혁신미래교육을 구체화하는 데 매진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김 교육감은 8일 오전 도교육청 브리핑룸에서 신년 기자회견을 열고, 2019년 전북교육청의 주요사업 내용과 방향성을 설명했다.

먼저 김 교육감은 교육자치를 강조했다.

김 교육감은 “저와 교육부장관이 공동의장을 맡고 있는 교육자치정책협의회를 통해 ‘유초중등교육의 지방분권에 관한 특별법’ 제정을 추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김 교육감은 이어 “유·초·중등교육 권한 배분의 최종 목표는 학교자치에 있다. 이는 교육의 실질적 주체가 교육 관료에서 학교와 교사로 넘어가는 것을 의미한다”며 학교자치조례 추진 의지를 재차 강조했다.

‘특권교육 폐지’와 ‘민주시민교육 활성화’에 대한 뜻도 밝혔다. 이를 위해 전북교육청은 올해 3월 조직개편을 통해 민주시민교육과를 신설하고, 인권·노동·성평등·평화통일·환경생태 교육 등을 강화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남북교류 활성화에 맞춰 평화통일교육에서 성과를 내겠다는 뜻도 밝혔다.

이와 함께 교사의 전문성을 키우기 위한 교사 연수 지원과 함께, 교권 침해 행위에 대한 엄중 대응 입장도 밝혔다.

김 교육감은 “교사는 부당하게 공격받는 일이 없어야 하며, 수업과 평가에서의 자율성을 인정받고 보호받아야 한다”면서 “교사를 상대로 한 폭력에 대해서는 피해교사의 동의가 없더라도 도교육청이 직접 형사고발을 포함해 엄중대응 할 것”이라고 말했다.

( 문수현 기자    2019년 01월 08일 14시32분   )















   

PAGETOP



Internet Nokdu Paper
Since 1997
  전화: 063-212-9202 | 팩스: 063-900-3789 | * 인터넷 녹두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의 기관지 입니다.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하는 전북교육신문의 재편집한 기사를 포함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