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창군 면단위 작은목욕탕 인기
10년 걸쳐 10개 면에 시설 마쳐...지난해 이용객 4만8000명



순창군 작은목욕탕이 지난해 이용객 4만8000명을 돌파하며 지역의 사랑방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군은 2009년 동계면 작은목욕탕 운영을 시작으로, 2018년 구림면까지 면 10곳에 작은목욕탕 시설구축을 완료했다. 작은목욕탕은 그동안 면에 거주하는 어르신들이 읍 시가지로 이동해 목욕을 해야 하는 번거로움을 덜고자 민선 6기 주요사업으로 추진, 지난해 완료했다.

이용료는 만 65세 이상 노인에게는 1000원, 그 외 관내 거주자에게는 2000원으로, 민간이 운영하는 목욕탕 이용료의 약 1/3 수준이다.

지난해 이용객 4만8000명 중 노인인구가 3만7500명으로 전체 이용객의 78%에 이르는 등 작은목욕탕이 어르신들에게는 문화생활의 터전으로 자리잡았다.

아울러 작은목욕탕 이용객이 점차 늘어남에 따라 근무자의 안전의식도 부각되고 있다. 이에 군은 오는 12일까지 점검반을 꾸려 10곳 작은목욕탕의 집중점검에 나선다.

이번 점검은 소화기 비치여부와 기계・전기설비 점검 등 시설물 점검 외에 근무자의 응급상황 대처요령과 이용안전수칙 준수 등 근무자 교육에 중점을 둘 방침이다.

군 관계자는 “작은목욕탕이 어르신들의 문화공간으로 자리매김한 만큼 시설물 점검에 철저를 기해 이용에 불편함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 한문숙 기자    2019년 03월 05일 14시18분   )













   

PAGETOP



Internet Nokdu Paper
Since 1997
  전화: 063-212-9202 | 팩스: 063-900-3789 | * 인터넷 녹두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의 기관지 입니다.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하는 전북교육신문의 재편집한 기사를 포함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