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륵사지유물전시관, 국립익산박물관으로 새 도약
내년 3월 ‘히든박물관’으로 개관...유물 3만5천여 점 보유



유네스코세계문화유산인 익산 미륵사지의 미륵사지유물전시관이 3월부터 국립익산박물관으로 이름을 바꿨다. 건립중인 새 박물관도 8월께 준공을 거쳐 내년 3월 개관할 예정이다.

도립이던 미륵사지유물전시관은 지난 2015년 12월 30일부터 국립으로 전환·운영돼왔다. 새 익산박물관은 기존 박물관 바로 옆에 건축 중이다.

국립익산박물관은 미륵사지 석탑에서 출토된 사리장엄구(보물1991호인 사리내외호, 사리봉영기, 청동합 등)를 비롯해 국보 제123호 왕궁리오층석탑 사리장엄구 등 익산문화권의 주요 유물 3만5천여 점을 보유하게 된다.

새 박물관은 사적지 내에 위치한 점을 감안, 주변 경관을 해치지 않게 ‘히든 뮤지엄’(숨은 박물관)으로 설계·건립 중으로 완공 시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인 미륵사지를 더욱 알차게 채워줄 것으로 기대된다.

정상기 관장은 “국립익산박물관은 13번째 국립박물관으로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된 익산역사지구의 역사와 문화를 동아시아적 관점에서 조망하는 익산문화권 대표 박물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2020년 3월 개관 예정인 국립익산박물관의 조감도

( 문수현 기자    2019년 03월 13일 09시21분   )













   

PAGETOP



Internet Nokdu Paper
Since 1997
  전화: 063-212-9202 | 팩스: 063-900-3789 | * 인터넷 녹두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의 기관지 입니다.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하는 전북교육신문의 재편집한 기사를 포함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