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밖청소년 실태 면밀히 조사해야”
교육자치시민연대, 전북도에 촉구...도교육청엔 “학습지원사업 참여를”



전북교육자치시민연대는 1일 성명을 내고 “매년 1300명에 이르는 도내 학교밖청소년들의 실태와과 관련해 면밀한 조사를 하라”고 전북도에 촉구했다.

전북도는 조례에 따라 3년마다 청소년실태조사를 하게 되어 있고, 4월 중 계획을 수립해 올해 안으로 조사할 예정이다.

전북도는 도 단위를 비롯해 전주, 익산, 군산, 정읍, 남원, 완주, 무주, 순창, 김제 지역에 ‘청소년지원센터 꿈드림’ 10개소를 위탁 운영하고 있지만 진안, 장수, 부안, 고창, 임실 다섯 곳에는 꿈드림 센터가 없다.

시민연대는 “꿈드림 센터가 없는 지역에도 해마다 적게는 8명에서 많게는 80명의 학업중단학생들이 생겨난다. 하지만 이 다섯 곳의 자치단체는 학교밖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하는 별도의 사업이나 예산이 존재하지 않으며 그들에 대한 실태파악도 안 되고 있는 실정”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 지역들도 학교밖청소년을 실질적으로 지원할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단체는 또 “전북교육청은 교육부가 2017년부터 시범사업으로 하고 있는 ‘학습지원사업’에 참여하고 있지 않다”며 “이 사업에 참여하고 있는 전남교육청의 사례를 참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전남교육청은 지난해 시범사업을 거쳐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학습지원사업을 펼치고 있다. 지역 자치단체의 꿈드림 센터와 연계해 장기간 도움을 받지 못한 학교밖청소년을 방문지도사가 지속적으로 만나 면담, 설득을 통해 학력인증사업 안내 및 참여를 유도하는 방식이다.

( 문수현 기자    2019년 04월 01일 21시16분   )















   

PAGETOP



Internet Nokdu Paper
Since 1997
  전화: 063-212-9202 | 팩스: 063-900-3789 | * 인터넷 녹두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의 기관지 입니다.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하는 전북교육신문의 재편집한 기사를 포함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