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보건환경연구원, 비브리오패혈증균 검사
조기발생 대비 4월부터 매주 검사...일본뇌염 예측사업도



전라북도보건환경연구원(원장 유택수)은 올해는 지난해보다 2개월이나 빠른 지난 1월에 전남영광에서 비브리오패혈증균(Vibrio vulnificus)이 처음으로 분리됨에 따라 도내에서도 하절기 비브리오패혈증 발생에 대비하여 4월부터 10월까지 유행예측조사를 실시한다.

연구원은 매년 도내 서해안지역을 중심으로 비브리오패혈증 유행예측조사 사업을 실시해오고 있는데 지난해에는 해수 등 환경검체 954건에 대한 조사를 실시해 12건(1.3%)에서 비브리오패혈증균을 분리했다.

비브리오패혈증은 해수 온도가 상승하는 여름철에 집중적으로 발생하는 호염성세균이다. 서해안과 남해안 지역의 해수, 갯벌, 어패류에서 주로 검출되며 간질환 환자, 면역결핍 환자 등 고위험군이 패혈증으로 발병한 경우 치사율이 매우 높은 무서운 질병이다.

전북 도내에서는 지난 2011년 2명의 환자가 발생해 1명이 숨진 것을 비롯해 △2012년 6명 발생 1명 사망 △2013년 4명 발생 2명 사망 △2014년 3명 발생 3명 사망 △2015년 2명 발생 2명 사망 △2016년 2명 발생 사망자 없음 △2017년에는 2명 발생해 1명이 사망한 것으로 집계됐다.

비브리오패혈증 예방을 위해서는 어패류 생식을 피하고 충분히 익혀 먹어야 한다. 또한 어패류의 보관은 5℃이하로 저온 보관하고 가급적이면 85℃이상으로 가열처리 후 섭취하는 것이 좋다.

연구원 관계자는 도민들이 사전 예방수칙을 철저히 지켜줄 것과 만약 의심증상이 발생하면 즉시 병원진료를 받을 것을 당부했다.



연구원은 한편 일본뇌염 매개모기의 지속적인 감시와 효과적인 방역대책 수립을 위한 일본뇌염 예측사업을 4월부터 운영한다.

일본뇌염 예측사업은 일본뇌염의 주요 매개종인 작은빨간집모기(Culex tritaeniorhynchus) 출현과 발생밀도를 감시하는 사업으로, 4월부터 11월 초까지 전주 1개 지점에서 매주 2회에 걸쳐 채집한 모기 중 작은빨간집모기의 첫 출현과 발생 밀도를 조사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일본뇌염 바이러스를 가진 작은빨간집모기에 물린 경우 99% 이상은 무증상 또는 열을 동반하는 가벼운 증상을 보이지만, 일부에서 급성뇌염으로 진행될 수 있고, 뇌염의 20~30%는 사망에까지 이를 수 있다.

유택수 원장은 “최근 전북에서는 일본뇌염 환자 발생이 없으나 일본뇌염 주의보 발령시기가 2015년 이후 빨라짐에 따라 생후 12개월에서 만 12세 아동은 표준일정에 맞춰 일본뇌염 예방접종을 완료하고, 야외 활동 시와 가정에서 모기회피 및 방제요령을 준수해달라”고 당부했다.

( 문수현 기자    2019년 04월 03일 22시50분   )















   

PAGETOP



Internet Nokdu Paper
Since 1997
  전화: 063-212-9202 | 팩스: 063-900-3789 | * 인터넷 녹두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의 기관지 입니다.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하는 전북교육신문의 재편집한 기사를 포함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