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당재단, 순창 고교생 20명에 장학금



수당재단(이사장 김상하)이 지난 9일 쌍치 훈몽재에서 관내 고등학생을 대상으로 장학증서 수여식을 가졌다.

수당재단은 삼양그룹 창업주인 수당 김연수 회장의 산업보국과 인재육성 정신을 계승해 1968년 설립됐다.

2006년부터 수당상을 제정해 기초과학, 응용과학, 인문사회 부분의 우수학생을 선발하여 연간 3억원의 장학금을 지급하고 있다. 현재 삼양그룹 김상하 회장이 이사장을 맡고 있다.

장학증서를 받은 20명은 순창지역 고등학교 3학년 학생들로 각 학교장의 추천을 받아 선정됐다. 각 학생별로 100만원씩 총 2000만원의 장학금이 분기별로 지급될 예정이다.

수당재단 이사로 재직하고 있는 김상열 회장은 격려사에서 “하서 선생의 뜻이 살아 숨쉬는 훈몽재에서 장학금을 수여하게 된 것을 매우 뜻 깊게 생각한다”며 “학생들이 이 뜻을 되새겨 더욱 훌륭한 성인으로 성장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수당재단은 2014년부터 매년 순창군 관내 15명의 고등학생을 선발해 1200만원의 장학금을 지급해왔으며, 2018년부터는 학생수와 장학금액을 늘려 20명의 학생에게 2000만원의 장학금을 지급하고 있다.



( 문수현 기자    2019년 04월 09일 15시46분   )















   

PAGETOP



Internet Nokdu Paper
Since 1997
  전화: 063-212-9202 | 팩스: 063-900-3789 | * 인터넷 녹두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의 기관지 입니다.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하는 전북교육신문의 재편집한 기사를 포함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