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대-안동대 ‘동서화합 학생세미나’
올해엔 16~17일 안동에서 열어...체육대회·문화체험도 함께 해



군산대와 안동대는 16일~17일 안동대와 안동시 일대에서 동서화합 학생세미나를 개최했다.

이 세미나는 영호남 대학생들의 학술교류 및 체육활동을 통해 동서화합을 꾀하고, 대학의 상호발전을 모색하기 위해 해마다 열고 있다.

올해 세미나에는 안동대 학생 40명과 군산대 학생 40명 외 각 대학 교직원 등 총 100명이 참석했다.

첫날인 16일에는 친목도모를 위한 체육대회에 이어 상호 이해의 폭을 넓히고 서로의 생각을 공유할 수 있는 학생세미나가 개최됐다. 둘째 날인 17일에는 영호남 문화 이해를 통한 공감대 확대를 위해 문화체험활동이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 동행한 군산대 이성미 학생처장은“영호남이 만나서 생각을 교환하고, 체육활동도 하며, 문화체험을 하면서 이웃사촌이라는 말을 실감했다”면서 “영남과 호남, 특히 군산과 안동의 만남은 내륙과 해양의 만남이어서, 두 지역의 차이가 새로운 한국문화를 창출하는 데 창의적 의미의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지난해 학생 교류 세미나는 군산대에서 열렸다.



( 한문숙 기자    2019년 05월 20일 14시00분   )















   

PAGETOP



Internet Nokdu Paper
Since 1997
  전화: 063-212-9202 | 팩스: 063-900-3789 | * 인터넷 녹두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의 기관지 입니다.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하는 전북교육신문의 재편집한 기사를 포함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