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지역 자사고 13개교중 8개교 일반고 전환
학교 운영 및 교육과정 운영 영역에서 감점 요인



서울교육청은 9일 오전 청내 브리핑룸에서 "자사고 운영성과 평가 결과를 심의한 결과 평가 대상 13개교 중 8교를 지정목적달성이 어렵다고 판단하여 청문 등 자사고 지정 취소 절차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일반고 전환 평가대상 학교는 경희고를 포함해서 총 13교를 대상으로 청문대상 학교 8교는 경희고등학교, 배재고등학교, 세화고등학교, 숭문고등학교, 신일고등학교, 이화여자대학교 사범대학 부속 이화금난고등학교와 중앙고등학교와 한양대학교사범대학부속고등학교 등 8개교가 대상이다.

평가대상 자사고 13교는 지난 4월 5일 운영성과 보고서를 제출하였고 교육청은 외부 현장교육 전문가 20명으로 평가단을 구성하여 학교가 제출한 보고서와 증빙 서류에 대해 4월 5일부터 5월 6일까지 서면 평가가 이뤄졌으며 4월 22일부터 5월 1일까지 학생, 학부모, 또 해당 학교의 교원들을 대상으로 온라인 만족도 조사, 또 5월 7일부터 6월 3일까지 현장 평가를 실시한 바 있다.

특히 우리 서울시교육청은 이번 평가를 운영하는 과정에서 평가지표 관련 부당성 논란에 대해 평가의 기본 취지를 훼손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기본 취지를 훼손하지 않는 범위에서 자사고 요청 사항을 고려하여 교육부 및 타 시도 교육청과 협의한 후에 평가 매뉴얼에 반영하여 적용하였다는 점도 강조했다.

예를 들면 평가지표 중에서 학생 전출 및 중도이탈 비율은 무조건 다 반영하는 것이 아니라 타당한 이유로 인한 전출, 중도이탈 수는 통계에서 제외하였으며 전 가족 타 시도 이전이라든가 해외 유학, 운동부 진로 변경 등이 이에 해당된다.

또한 교원 1인당 학생 수 비율에 있어서 정원 외로 연중 임용해서 학교 교습 활동에 참여하고 있는 교사, 시간강사, 영어회화 전문강사도 포함하도록 했다.

또한 학생 1인당 교육비 적정성을 확인하기 위해서 선택적 교육활동도 여기에 들어간 경비도 기본적 교육활동비에 포함하도록 했다. 사회통합전형 대상자 1인당 재정지원 규모도 사회통합 대상자의 범위에서 기회균등전형대상자에 대한 지원 규모를 평가했다고 밝혔다.

이번 평가 결과 청문대상 8교는 자사고 지정 목적인 학교 운영 및 교육과정 운영 영역에서 자사고의 기본 지정 목적이라 할 수 있는 학교 운영 및 교육과정 운영에 있어서 비교적 감점을 많이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 교육청은 "자사고가 입시 명문고가 아니라 다양한 교육과정과 건학이념을 실천하는 건전한 학교 운영을 하도록 앞으로도 계속 지원하고 감독할 것"이라며 "자사고가 입시 중심의 폐쇄적인 학교 모델로 머물러 있던 것에서 탈피하여 지역사회 학교로서 다양한 교육과정을 운영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네트워크 교육 과정 및 거점형 교육과정 운영 등으로 인근 일반고와 더불어 성장할 수 있는, 동반 성장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 임창현 기자    2019년 07월 09일 11시25분   )















   

PAGETOP



Internet Nokdu Paper
Since 1997
  전화: 063-212-9202 | 팩스: 063-900-3789 | * 인터넷 녹두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의 기관지 입니다.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하는 전북교육신문의 재편집한 기사를 포함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