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학년도 수능 기본계획 발표
수학·국어에 선택과목 도입...EBS 출제연계율 축소



교육부가 현재 고등학교 1학년에 적용될 202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기본계획을 12일 발표했다.

기본 방향은 지난해 2022학년도 대입 개편 방안 발표 당시 제시했던 내용과 크게 다르지 않다. 이전 수능과 가장 큰 변화는 절대평가 과목 및 선택과목 비중 확대다.

제2외국어가 절대평가로 바뀌고, 국어와 수학에도 선택과목이 도입되며, EBS교재와의 출제 연계율은 70%에서 50%로 낮아진다.

절대평가 과목은 기존 영어와 한국사에 제2외국어와 한문이 추가된다.

국어와 수학, 탐구영역에서는 공통과목 외에 선택과목도 생겨난다. 국어는 ‘언어와 매체’, ‘화법과 작문’ 중 하나를 선택해야 하고, 수학은 ‘확률과 통계’, ‘미적분’, ‘기하’ 중 하나를 골라 시험을 치러야 한다. 세부 단원이 선택과목으로 분리되는 셈이다. 공통과목은 75%, 선택과목은 25% 비중이다.

또 2015개정교육과정부터 적용되는 문·이과 통합 방침에 따라 사회·과학탐구 영역은 계열 구분 없이 17개 과목 중 최대 2과목을 선택해 응시해야 한다. 수험생은 본인이 지망하는 대학·학과별로 요구하는 과목을 선택해 시험을 치르면 된다.

2021년 11월 18일 실시되는 2022학년도 수능은 지난해 발표된 대입 개편안에 따라 대입 전형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30%까지 확대될 예정이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변화되는 수능에 학생들이 보다 쉽게 적응할 수 있도록 2020년 5월에 국어, 수학, 직업탐구 영역 예시 문항을 개발하여 학생들에게 안내할 예정이다.
( 문수현 기자    2019년 08월 13일 20시59분   )















   

PAGETOP



Internet Nokdu Paper
Since 1997
  전화: 063-212-9202 | 팩스: 063-900-3789 | * 인터넷 녹두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의 기관지 입니다.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하는 전북교육신문의 재편집한 기사를 포함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