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내년 7개 유·초·중 동시 개교
에코시티 등 전주 개발지구에 5곳 신설...완주엔 2곳 이전신설



전북도내에 내년 7개 유․초․중학교가 한꺼번에 신설 또는 이전신설 개교한다. 교육여건 개선이 기대된다.

전북교육청은 내년 3월 전주개발지구 내에 5개교가 신설, 완주지역 2개교가 이전신설 개교한다고 13일 밝혔다.

2020년 3월 개교학교는 단설유치원 1원, 초등학교 3교(병설유치원 포함), 중학교 3교다.

전주시 덕진구 송천동 ‘에코시티’에 개교하는 학교는 전주새솔유치원, 전주자연초등학교, 전주화정중학교로 유·초·중학교가 동시 개교한다.

또한 전주시 완산구 효자동 ‘효천지구’에는 효천초등학교, 덕진구 만성동 ‘만성개발지구’에는 전주양현중학교가 개교한다.

완주에서는 청완초등학교가 봉동읍 삼봉로에서 둔산리로 이전신설 개교(221억원 소요)함에 따라 ‘완주군 소재 전주과학산업연구단지’ 내 공동주택 개발이 불러온 봉서초등학교 과밀이 해소될 전망이다.

아울러 학생·학부모와 지역주민 등의 자발적 참여로 삼례중학교(남중)는 삼례여자중학교와 통합하여 남녀공학으로 전환, 이전신설 개교(209억원 소요)한다.

이밖에 익산시 부송동 이리부송초병설유치원이 9학급 규모의 단설유치원(익산부송유치원)으로 전환된다.

전북교육청 관계자는 “전주개발지구들이 학교 부족과 과밀학급 등으로 어려움을 겪었으나 내년에 전주 5교 개교로 교육여건과 정주여건 개선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 문수현 기자    2019년 08월 13일 21시12분   )















   

PAGETOP



Internet Nokdu Paper
Since 1997
  전화: 063-212-9202 | 팩스: 063-900-3789 | * 인터넷 녹두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의 기관지 입니다.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하는 전북교육신문의 재편집한 기사를 포함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