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시내버스 와이파이 무료서비스 시작
10일부터 시내버스 650개 노선 804대에서...나머지 40여대는 내년까지



전북도는 9월 10일부터 시내버스 약 650개 노선 804대에서 ‘시내버스 공공 와이파이(Wi-Fi)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또 이번에 제외된 40여 대의 시내버스는 내년도 사업에서 완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시내버스 공공 와이파이’는 버스 내부에 무선공유기(AP)를 설치하여 승객들이 무료로 무선 인터넷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서비스다.

전북도는 지난 3월 말 4개 시․군(전주, 군산, 익산, 정읍) 270대에서 1차 시범서비스를 시작했으며, 8월 말에 534대에 무선공유기를 추가 설치하여 전 노선으로 서비스를 확대․실시한다고 밝혔다.

이제 시내버스에 탑승한 승객들은 휴대폰 와이파이 목록 중에서‘PublicWiFi@BUS_FREE’를 선택하면 통신사 관계없이 무선 인터넷을 무료로 사용할 수 있다.

와이파이 이름(식별자)이 ‘PublicWiFi@BUS_FREE’이면 별도 인증절차 없이 접속이 가능하고, ‘PublicWiFi@BUS_Secure_FREE’인 경우에는 ID(WIFI)와 PW(WIFI)를 입력해야 한다.

인터넷 사용료는 정부와 지자체가 50%씩 부담한다.

현재 도내에는 652개 노선에 848대의 시내버스가 운행되고 있는데, 전국적인 구축 물량이 많아 이번에 제외된 40여 대의 시내버스는 내년도 사업에서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임상규 전북도 기획조정실장은 “시내버스 공공 와이파이 서비스가 서민과 학생들의 통신비 부담을 덜어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어 사업 추진에 만전을 다하겠다”며 “또한 중앙정부에 농어촌버스와 마을버스에도 공공 와이파이를 확대할 수 있도록 건의해 도민들의 가계통신비 부담을 완화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한문숙 기자    2019년 09월 10일 23시18분   )















   

PAGETOP



Internet Nokdu Paper
Since 1997
  전화: 063-212-9202 | 팩스: 063-900-3789 | * 인터넷 녹두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의 기관지 입니다.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하는 전북교육신문의 재편집한 기사를 포함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