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수병원, 최고수준 응급의료센터로 거듭나
일반병상 수 전국 3위, 응급의학과 전문의 12명 상주...10일 확장 개소식



예수병원 응급의료센터가 전국 3위 규모의 응급의료센터로 확장 개소하고 10일 정식 운영에 들어갔다.

이번에 확장 개소한 예수병원 응급의료센터는 응급실 일반병상 45개, 소아병상 5개, 음압격리병상 1개, 일반격리병상 2개 등 전체 53개 병상 규모로 전국 의료기관의 응급의료센터 중에서 응급의료센터 일반병상 수가 전국 3위 규모다. 또한 응급의료센터에 상주하는 응급의학과 전문의 수는 12명으로 전국 최상위 수준이며 호남권 최고 수준이다.

예수병원은 이번에 확장 개소한 응급의료센터를 1904년에 예수병원에 와서 봉사한 제2대 원장 포사이드를 기리는 의미로 ‘포사이드 기념 응급의료센터’로 이름 붙였다.

김철승 병원장은 “지역민을 위한 신속하고 정확한 응급의료서비스를 위해 첨단 장비와 넓고 쾌적한 응급진료 환경을 완비한 응급의료센터로 확장하게 됐다”고 축하했다.

김 원장은 “예수병원 2대 원장 포사이드는 길가에 쓰러져 신음하는 응급환자를 치료해 우리에게 아픈 사람을 긍휼히 여기며 자비로써 환자를 섬기는 본을 보이신 분”이라며 “예수병원 응급의료센터가 그 분의 사랑을 간직하고 환자 중심의 응급의료서비스로 지역민의 만족도가 전국 최고가 되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예수병원 응급의료센터는 이번에 전북 최초로 고압산소탱크 1인용 2대를 도입해 화재, 산업재해로 인한 위급한 일산화탄소, 시안화수소 중독 환자 치료에 보다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게 됐다. 또한 응급의료센터에 온 자살 시도자를 위해 신속한 응급의료서비스와 함께 지역 정신보건센터와 연계해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이들을 지원할 예정이다.

예수병원 응급의료센터는 1971년에 본관 건물이 완공된 이후 365일, 24시간 응급환자를 진료하는 응급실 특성상 진료를 중단할 수가 없어 그동안 본격적인 리모델링을 할 수 없었다.

예수병원은 이번에 ‘설대위 기념 암센터’ 건축과 함께 확보된 공간을 활용해 응급환자 진료를 계속하면서 전반적인 시설개선과 동시에 응급의료센터를 확장 개소했다.

( 문수현 기자    2019년 09월 10일 23시48분   )















   

PAGETOP



Internet Nokdu Paper
Since 1997
  전화: 063-212-9202 | 팩스: 063-900-3789 | * 인터넷 녹두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의 기관지 입니다.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하는 전북교육신문의 재편집한 기사를 포함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