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대병원·예수병원, 장례업무에 한지수의 쓰기로
전주시·전주한지사업협동조합와 협약...전통한지 활성화 ‘기대’



전주지역 대표 의료기관인 전북대학교병원과 예수병원이 향후 장례 및 의료 업무에 전주에서 생산된 전통한지 제품을 사용키로 하면서 한지산업의 판로가 넓어지게 됐다.

전주시는 19일 전주시장실에서 김승수 전주시장과 조남천 전북대학교병원장, 김철승 예수병원장, 최영재 전주한지사업협동조합 이사장 등 관계자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전주한지수의 및 전통한지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시는 이날 협약에 따라 협약참여기관들이 한지제품 구매와 사용에 어려움이 없도록 보다 체계적인 행정적 지원에 나서기로 했다.

전북대학교병원과 예수병원은 장례식장에서 전주한지장이 만드는 한지수의를 도입·사용하는 것은 물론, 병원업무에도 한지제품을 사용해나가는 데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생산자단체인 전주한지사업협동조합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향후 더욱 경쟁력 있고 우수한 한지수의 및 한지제품을 개발해 양질의 한지제품 제공에 박차를 가하기로 했다. 앞서, 전주한지사업협동조합은 신협중앙회의 전폭적인 지원을 받아 최근 활옷형·당의형·단령형 등 한지수의 신상품을 개발한 바 있다.

전주한지수의는 전주한지장이 전통방식으로 떠서 줌치기법으로 형태를 만들며, 수의 1벌당 전지사이즈(145×75cm) 55장이 소요돼 한지수의가 활성화된다면 전주한지 판로 확대에도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전주시는 “특히 한지를 사용하면 활옷·당의·당령 등 다양한 형태로 수의를 제작할 수 있고, 삼베수의와 달리 화려한 색상과 전통문양을 표현할 수 있어 수려한 심미성이 돋보이고 매장 시 생분해도가 현저히 높아 친환경 장례문화를 만드는 데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조남천 전북대학교병원장과 김철승 예수병원장은 이날 협약식에서 “전통장례문화를 계승하면서 품질이 우수한 전주한지수의가 우리병원의 장례용품으로 사랑받을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병원 의료 업무에서도 한지제품에 다양하게 사용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입을 모았다.

( 한문숙 기자    2019년 09월 19일 21시46분   )















   

PAGETOP



Internet Nokdu Paper
Since 1997
  전화: 063-212-9202 | 팩스: 063-900-3789 | * 인터넷 녹두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의 기관지 입니다.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하는 전북교육신문의 재편집한 기사를 포함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