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신 “2024년까지 22만대 전기차 생산 계획”
2021년 5만대 위탁생산 시작...“자동차산업 변화에 대응”



한국지엠 군산공장을 인수한 ㈜명신이 자동차산업 패러다임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전기차 전용 생산공장으로 변환을 꾀하고 있다.

㈜명신은 2021년 5만대 위탁생산을 시작으로 2023년 플랫폼 라이센싱을 통한 자체모델을 개발해 12만대 생산, 2024년 고유플랫폼 및 상용차를 포함하여 22만대 규모로 전기차를 생산할 계획임을 밝혔다.

한편, ㈜명신은 현재까지 1530억원을 투자해 지엠군산공장 인수절차를 마무리했고 2024년까지 총6180억원(자체 투자 및 컨소시엄을 통한 지분투자 및 재무적 투자 활용), 1800명을 직접 고용(간접고용 포함시 1만2000명)할 계획이다.

나해수 전북도 주력산업과장은 “(주)명신이 안정적으로 지역에 착근하고 지역 부품기업과 함께 지속 가능한 성장을 이어갈 수 있도록 성공적인 상생모델을 만들어 취약한 전북경제 체질을 극복하고 전기차 등 미래형 자동차산업 생태계를 구축해나가겠다”고 말했다.
( 문수현 기자    2019년 11월 05일 22시54분   )















   

PAGETOP



Internet Nokdu Paper
Since 1997
  전화: 063-212-9202 | 팩스: 063-900-3789 | * 인터넷 녹두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의 기관지 입니다.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하는 전북교육신문의 재편집한 기사를 포함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