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대형마트 농축산물 78.5%는 타지역산
최영심 도의원, “중간 거점 물류센터 조성” 등 대책마련 촉구



전북 대형마트에 유통되는 농축수산물 중 도내에서 생산된 것은 21.5%뿐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최영심(사진) 도의원이 전북산 농축산물 소비 촉진 방안 마련을 전북도에 촉구했다.

전북도의회 최영심 의원(정의당·비례)은 지난 14일 농축수산식품국 행정사무감사에서 전라북도가 도내 대형마트에서 유통되는 농축수산물 현황 파악도 안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최 의원은 이에 앞서 도내 혁신도시 공공기관의 지역업체 수의계약률이 턱없이 저조한 실태에 대해서도 지적한 바 있다.

최 의원은 “전북은 전체 인구의 11.4%가 농업에 종사하고 있고, 친환경농산물 생산량은 전국 2위를 차지하고 있어 친환경 농산물을 비롯해 우수한 식재료를 생산하는 농도다”라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농가부채는 7위에 해당하는 것은 그만큼 농축산물을 제값 받고 팔 수 있는 판로가 확보되지 않았다는 것이다”라고 지적했다.

최 의원은 그러면서 전주시가 지난해 10월 전주시 대형유통업체 9곳을 대상으로 농축산물 생산지 조사를 실시한 결과를 제시하며 “전라북도가 직접 도내 대형마트를 대상으로 조사를 실시해 농축수산물 유통현황 파악부터 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손 놓고 있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전주시 자료에 따르면 전주시 대형유통업체에서 소비되는 농축수산물을 대상으로 생산지를 파악한 결과 전북산 농산물은 21.5%뿐이었고 나머지 78.5%는 타지역 농축산물이었다.

최 의원은 “최근 재래시장보다 대형마트를 이용하는 소비자들이 증가하고 있어 도내 농축산물이 대형마트에 유통될 수 있도록 대책 마련이 절실하다”고 했다.

최 의원은 “이제라도 도내 대형마트에서 어떤 농산물이 팔리고 있는지 전라북도가 직접 나서서 전수조사를 실시해야 한다”며 “도내 농산물 소비를 늘리기 위해 도 단위의 중간 거점 물류센터를 조성·지원하고 지역 농협이 중간 도매상 역할을 하도록 활성화하는 등의 대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 문수현 기자    2019년 11월 18일 15시48분   )















   

PAGETOP



Internet Nokdu Paper
Since 1997
  전화: 063-212-9202 | 팩스: 063-900-3789 | * 인터넷 녹두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의 기관지 입니다.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하는 전북교육신문의 재편집한 기사를 포함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