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LOGO
편집: 2020년08월05일21시00분

익산 보석박물관 ‘한국무형문화재 전수자 展’ 개최

‘전통, 그 결을 잇다’ 7월 11일~8월 23일까지


  (  편집부   2020년 07월 09일   )

IMG
[사진=고종상시호옥보 - 김성운 작가]

익산 보석박물관이 오는 11일부터 8월 23일까지 한국무형문화재 전수자 展을 개최한다.

한국무형문화재 전수자 展(부재 : 전통, 그 결을 잇다.)은 한국의 문화적 소산과 역사적, 예술적으로 가치가 큰 전통 기술을 잇는 무형문화재 전수자 8명의 작품들을 기획전시실에서 선보인다.

전시작품들은 연옥 봉잠 및 은제 고부조타출 봉황문 주전자, 은제 오동잎 상감 접시 등 총60여점으로 관람객들에게 전통의 소중함을 알리는 기회가 된다.

무형문화재 전승 공예 종목으로는 옥 공예품을 제작하는 옥장, 금속 표면을 장식하는 조각장, 작은 칼을 만드는 장도장, 금을 두드려 얇게 만든 후 왕실의 의복이나 기물에 문양으로 길상을 표현해왔던 금박장, 구리와 주석을 합금해 만든 놋쇠에 열을 가하며 망치로 두드려 방짜유기를 제작하는 유기장, 목가구의 결합 부분을 보강하고 금속제 장식을 만드는 장인 두석장 등이 있다.


[사진=금은장환쌍용문갖은맞배기도 - 백남중 작가]

또한 전시에 참여하는 전수자 중 전통기법으로 재현한 작품뿐 아니라 전통과 현대적 기법으로 금박과 비단, 천연 산호를 주재료로 제작된 금박장 전수자 창작품(제목:익산보석박물관)과 세계유산 백제 역사유적지구 ‘보석의 도시, 익산’의 무궁한 발전을 염원하는 침선장 전수자 작품까지 추가 준비하여 전시의 질을 더욱 높일 예정이다.

유은미 보석박물관장은 “한국 전통공예의 맥을 잇고자 무형문화재 전수자들의 뜻 깊은 작품들이 전시되오니, 기간 동안 방문하셔서 세계유산 백제왕도‘보석의 도시 익산’의 역사 문화를 함께 즐기시길 바란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