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8년01월17일19시07분( Wednesday )



[ social ]
일맥상통? 전북도교육청과 정부의 행동은 100% 일치한다

초심으로 돌아가 새롭게 거듭나는 전교조의 인간 존중과 참교육 기치를 기대합니다.


임솔빈 기자 (2014년 06월 20일 22시54분06초)


김승환 교육감은 박근혜 대통령과 취임 초기 당시에 정부정책이 "전북교육청의 정책과 100% 일치한다"는 발언을 한바 있습니다. 정책은 그런것 같지 않고 행동은 일치한다는 생각이 듭니다. 서로의 정체성을 위해서 서로가 필요로 한다는 생각까지 듭니다.

김승환 교육감이 학교비정규직을 대량해고할 당시에 전교조는 침묵했으며 오히려 이를 두둔하기 까지 합니다.

최근 전교조가 15년만에 박근혜 정부에 의해 법외노조화 되었습니다. 결과적으로 법원의 판결이 있었지만 이를 추진 한것은 현 정부 입니다.

전교조의 법외노조화를 이룬 정부의 집착보다 김승환 교육감이 학교 비정규직을 대량해고 할 당시에 전교조의 태도가 오버랩 됩니다.

해고자 9명을 지켜내기 위해 법외노조화도 불사하던 전교조가 전북에서만 400여명이 넘는 학교비정규직 대량해고에 전교조의 태도는 우리가 알던 25년전의 전교조는 아닌듯 보입니다.

전교조는 정부의 탄압으로 인해 비오면 땅이 단단해지듯 더욱 공고해질 것으로 보여집니다. 초심으로 돌아가 새롭게 거듭나는 전교조의 인간 존중과 참교육 기치를 기대합니다.


(그림: 임솔빈 / 글: 전북교육신문 편집부)

 


        트위터로 보내기  


꼬리에 꼬리를 무는 기사 : 전북교육청의 임용취소 협박에도 불구하고 거리에 서다
국가인권위원회에 진정서 접수


   

+ 최신뉴스

전북교육신문 새 칼럼진 구성
2018년 교육, 노동, 평화, 여성 등 주요 이슈 살펴


전북교사 출판‘붐’…8년간 70여권
학교혁신·교양·참고서 등 분야도 다양, 저자 북토크 행사 추진


초·중등 교육전문직원 임용후보자 34명 선발
[2018년 전북교육청] 초등교감 2명, 초등교사 3명, 중등교사 29명...2.1대 1 경쟁률


황호진 전 OECD교육관, 전북교육감 출마 선언
“정체·퇴행이냐 개혁·발전이냐 기로...자신감·전문성 갖춰”


“아동 이익 최우선, 입양절차 개선해야”
입양특례법 전면 개정되나...16일 ‘입양아동 학대·사망사건 후 과제’ 토론회

 





회사소개 | 개인정보관리지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저작권 안내 | 광고안내 | 고충처리
 

제호: 전북교육신문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66 | 등록일자: 2013.11.6 | 발행인: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임기옥

편집인: 문수현 | 종별:인터넷신문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기린대로 380 (금암동)

 

전화: 070-7434-4800 | 팩스: 063-900-3789 | 메일수신: jbenkr@gmail.com | * 전북교육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