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년01월17일16시41분( Thursday )



[ social ]

과거를 묻지마세요~ 기억 못해요 ~

복귀명령을 내렸던 사실을 은폐하기 위한 물타기 작전으로 보여...

임솔빈 기자 (2014년 08월 15일 12시)



(만평그림 : 임솔빈 / 글: 편집부)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판 8월호는 김승환교육감이 교육부의 전교조 전임자 복귀명령을 거부했다는 이유로 비중있는 기사를 내보냈다. 그러나 해당 언론사와 인터뷰 한지 이틀만에 전교조 전임자 복귀명령을 내려 이를 무색하게 만든다.

그런데 전북교육청은 최근 보도자료를 통해 디플로마티크 한국판 8월호에 김승환 교육감이 비중있게 다뤄진 이유에 대해 "전교조 전임자 복귀명령을 거부했기때문"이라는 홍보를 한다.

지방의 여러 언론사들도 자신들이 보도했던 전교조 전임자 복귀명령 사실을 언급하지 않은채 전북교육청이 내놓은 보도자료의 "복귀명령을 거부했기때문에" 라는 문구를 그대로 인용하여 독자로 하여금 교육부에 복귀명령에 거부하여 저항하고 있은 것 같은 오해를 불러 일으킨다.

전북교육청의 이와 같은 행동은 복귀명령을 내렸던 사실을 은폐하기 위한 물타기 작전으로 보인다. 여러 신문에 보도되었음에도 이를 모른척하고 홍보하는 것은 뻔뻔함의 극치이다.
[광고]


        트위터로 보내기  


꼬리에 꼬리를 무는 기사 : 전북교육청의 기억상실증 홍보성 보도자료
이틀만에 입장바뀐 김승환 교육감,<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판 8월호 무색하게 만들어


   

+ 최신뉴스

전북스마트쉼센터 강사 모집
인터넷·스마트폰 과의존 예방교육강사 16명, 가정방문상담사 10명


군산, B형간염 주산기감염 예방사업 실시
면역글로불린 투여와 예방접종 완료 시 97% 이상 예방


2월말 명퇴희망 교원 ‘전원 수용’
유치원 8명, 초등 22명, 공립 중등 81명, 사립 중등 65명 등 총176명


NGO, 도내 전체 학교운동부 전수조사 촉구
전북 교육·여성단체 “신유용씨 성폭행 피해사건 철저히 수사해야”


전주대 입학금 25% 인하
11만4000원 줄어...수업료는 5년 연속 동결

 





회사소개 | 개인정보관리지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저작권 안내 | 광고안내 | 고충처리
 

제호: 전북교육신문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66 | 등록일자: 2013.11.6 | 발행인: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임기옥

편집인: 문수현 | 종별:인터넷신문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기린대로 380 (금암동)

 

전화: 070-7434-4800 | 팩스: 063-900-3789 | 메일수신: jbenkr@gmail.com | * 전북교육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합니다.